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6일 G20 화상정상회의…코로나 공조 공동선언문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문 대통령은이날 전화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이번주 목요일(26일) 개최되는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의 단합되고 일치된 메시지가 세계에 발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문 대통령은이날 전화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이번주 목요일(26일) 개최되는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의 단합되고 일치된 메시지가 세계에 발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제공]

주요 20개국(G20) 정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에 공동으로 대응하고자 26일 오후 9시(한국시간) 특별 화상회의를 연다. 회의엔 G20 정상뿐 아니라 스페인 등 7개 초청국 정상과 세계보건기구(WHO) 등의 국제기구 수장도 참석한다. 보건·방역 분야의 국제적인 협력 방안과 세계 경제에 끼칠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책 공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사태 후 열리는 첫 국제 정상 회의이자, 정상들이 직접 만나지 않고 화상 연결로 진행되는 ‘특별’ 회의다.
 
문재인 대통령도 G20 회원국 정상 자격으로 회의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정상 발언을 통해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한국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할 예정이라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25일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보건 조치 활동과 성과를 설명하고, 특히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제공, 독자적인 자가진단 앱 개발 및 시행, 국민의 자발적인 참여 등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경제 교류의 필요성을 강조할 계획으로 “각국의 국경 관리 조치가 기업인 등 필수적인 인적 이동을 저해하지 않는 합리적 범위 내에서 이루어져야 한다”는 내용으로 발언할 예정이다.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 공조 방안도 밝힐 계획이다.
 
윤 부대변인은 “내일(26일) G20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도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