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녹차원-꽃담에프앤씨, 한국 차 세계화와 동반성장 위한 업무협약

사진: 좌측부터 녹차원 김재삼 대표, 꽃담에프앤씨 박미경 대표

사진: 좌측부터 녹차원 김재삼 대표, 꽃담에프앤씨 박미경 대표

국내 대표적인 차류 기업 녹차원(대표 김재삼)과 ‘꽃담청’ 브랜드로 식용꽃을 액상차로 개발하는 스타트업 기업인 꽃담에프앤씨(대표 박미경)가 25일 서울 서초구 녹차원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한국 차의 세계화와 동반성장을 위한 업무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협약식에서 녹차원과 꽃담에프앤씨는 제품의 공동개발과 브랜드 컬래버레이션 등 국내 식품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상호 교류와 업무협력을 하기로 합의했다.
 
녹차원은 1992년 설립 이후 한국의 차를 발전시켜오며 국내와 해외에 한국의 차시장을 개척해왔으며 30여개국에 국내의 차를 수출해온 차류업계의 강소기업이다. 녹차원의 김재삼 대표는 장기간 국산 차의 해외진출 등 국내 차산업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8년 철탑산업훈장을 수훈받기도 했다.
 
꽃담에프앤씨는 특허기술을 바탕으로 장미, 팬지, 국화꽃 등을 과일이나 허브와 블렌딩한 장미청, 팬지청 등을 출시하며 꽃담청 브랜드를 통해 식용꽃을 기반으로 액상차를 개발해 온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의 창업보육업체이며, 서울창업허브키친 인큐베이터 스타트업 기업이다.
 
협약식에서 김재삼 녹차원 대표는 “기업간 협력을 통해 세계에 새로운 한국의 건강차를 선보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미경 꽃담에프앤씨 대표는 “프리미엄 제품으로만 판매되던 식용꽃 액상차제품이 공동개발을 통해 국내외에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소개될 새로운 성장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국 차산업의 강소기업과 스타트업 기업이 만나 공동개발 등 상생의 모범사례로 동반성장을 위해 협력하기로 함에 따라 국내 차시장에는 식용꽃을 소재로한 새로운 제품들로 활력이 기대된다.
 
서울창업허브 김동조 파트장은 “이미 해당 분야나 제품에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전문식품기업과 독특한 아이템을 선보이고 있는 농식품 스타트업 기업의 상호협력, 특히 기술과 브랜드를 공유하는 이러한 업무협력은 스타트업 기업의 취약한 제품생산 관리와 유통채널 확충을 보완하면서, 선발 기업에게는 다양화되는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추어 신제품 개발 시간과 비용을 줄이는 효과가 있는 상생 모델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