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북미 공관장과 '코로나19' 화상회의 "주재국과 긴밀히 소통"

외교부는 25일 강경화 장관 주재로 북미지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개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미국·캐나다 연방·주정부의 대응 동향을 점검하고 재외국민 보호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사진 외교부

외교부는 25일 강경화 장관 주재로 북미지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개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미국·캐나다 연방·주정부의 대응 동향을 점검하고 재외국민 보호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사진 외교부

외교부는 25일 강경화 장관 주재로 북미지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미국·캐나다 연방·주정부의 대응 동향을 점검하고 재외국민 보호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열린 회의에는 이수혁 주미 대사와 신맹호 주캐나다 대사,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지역을 관할하는 총영사 4명(뉴욕·로스앤젤레스·샌프란시스코·시애틀총영사), 코로나19 대응 관련 본부 유관 부서 관계자가 참석했다.
 
공관장들은 강 장관에게 ▶관할지역 코로나19 확산 현황 및 미국·캐나다 연방·주정부 대응 동향 ▶미국 진출 우리 기업‧교민사회 동향 및 관련 영사조력 방안 ▶코로나19 대응 관련 미국 및 캐나다와의 협력 방안 ▶재외선거 실시 준비 동향 등을 보고했다.  
 
강 장관은 북미지역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우리 기업‧교민‧유학생이 많이 진출해 있는 지역인 만큼 우리 국민의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재외공관이 주재국 연방·주정부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