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가 바꾼 출퇴근길…카셰어링·킥보드 평일 이용 늘었다

퇴근 시간대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그린존(그린카 주차장)이 비어있다. 사진 그린카

퇴근 시간대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그린존(그린카 주차장)이 비어있다. 사진 그린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중교통이 위험하다는 인식이 커지면서 출·퇴근 시간대 카셰어링 등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 빈도가 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에 따르면 이 회사 차량공유 서비스의 주중 평균 이용 시간은 전월 대비 21%,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했다. 통상 차량 공유 서비스는 주말 나들이 등에 이용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코로나19 발발 이후 주중 이용자가 대폭 늘어난 것이다.
 
그린카 측은 “직장인들이 출·퇴근용 뿐 아니라 지방 출장 시에도 기차역과 연계된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이용 건수 및 대여 시간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사진 쏘카

사진 쏘카

카셰어링은 주말 나들이? 출·퇴근 비율 증가

쏘카의 경우 주중 이용건수 등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다만 건당 이용시간이 증가했다. 특히 3월 1~15일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약 50% 늘었다. 다른 교통수단보다 차량 공유를 택한 시간이 더 많았다고 볼 수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3월 첫째 주 자동차 통행량은 1월 대비 0.6% 증가했고, 같은 기간 지하철과 버스 출근 시간대 이용량은 각각 25.5%와 24.0% 감소했다. 불특정 다수가 밀집한 버스나 지하철보다 개인 차량을 선택한 빈도가 높아진 것이다.
 
차량공유 서비스가 방역을 철저히 한다고 홍보한 점도 어필했다. 그린카의 경우 차량 반납시 즉시 세차 및 소독에 들어가고, 핸들 등 주요 접촉 부위에 멸균 작업을 하며, 현대자동차와 협업해 서울 지역 주요 차고지를 살균 방역한다.
킥보드 공유 서비스. 사진 구글

킥보드 공유 서비스. 사진 구글

전동 킥보드 출·퇴근 빈도도 늘어 

한편 코로나19 확산으로 전동 킥보드를 출·퇴근 시간대에 이용하는 빈도도 늘었다. 킥보드 공유 서비스 스윙에 따르면 출근 시간대(오전 7시 이후)와 퇴근 시간대(오후 6시 이후) 킥보드 이용건수가 1월 말 53% 수준에서 3월 현재 58%로 5% 증가했다. 또다른 킥보드 서비스 킥고잉도 출퇴근 시간대(8시~9시, 18시~19시)의 대여율이 가장 높다고 밝혔다.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 증가는 코로나19 초기엔 예상하기 힘든 일이었다. 남이 쓰던 걸 또 쓰는 공유경제 개념 자체가 타격을 받을 거라고 보는 견해가 우세했다. 하지만 모빌리티의 경우 대중교통에 비해 혼자 또는 소수의 사람만이 이용하는 ‘개인화’가 이뤄지고 방역 서비스 등이 부각되면서, 물건을 같이 쓰고 나눠쓰는 서비스에 비해선 거부감이 덜해진 것으로 보인다. 
 
그린카 김상원 대표는 “이용자의 안전한 이동을 위해 차량 및 차고지 위생을 지속적으로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