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력 개입된 희대의 금융사기"…라임 피해자들 추가 고소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피해자들이 지난 2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집회를 열고 검찰 수사 등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피해자들이 지난 2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집회를 열고 검찰 수사 등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자들이 판매사들이 펀드 판매 과정에서 손실 위험을 숨겼다며 추가 고소했다. 
 
라임 사태 피해자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우리는 피해자 2명을 대리해 대신증권과 장모 전 대신증권 반포WM센터장 등에 대해 사기, 자본시장법 위반(사기적 부정거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사기·횡령)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추가 고소했다고 25일 밝혔다.
 
법무법인 우리 김정철 대표변호사는 라임 사태를 "범행을 비호하는 권력이 개입된 희대의 금융 사기"라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라임 펀드에 투자한 투자자들의 피해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라임 펀드에서 투자한 대상 기업들에 대한 조직적인 기업 사냥으로 인해 대상 기업에 투자한 소액투자자들도 막대한 피해를 봤다"며 "그 피해자들까지 합치면 수만에서 수십만의 피해자가 발생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법무법인 우리는 이번 사건의 구조를 6가지로 정리해 검찰에 수사 의견서를 제출했다. 우선 판매사들이 자금 모집책으로 나섰고 라임자산운용 등이 전주(錢主) 역할을 했다고 판단했다. 여기에 라임 펀드 투자사 중 하나인 스타모빌리티의 김 모 전 회장 등 기업사냥 세력과 주가조작 세력, 자금 인출 및 세탁 세력이 붙었다고 설명했다. 또 김 전 회장과 친구 사이인 청와대 김 모 행정관 등 관련 기관 관계자들과 유착 의혹까지 검찰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게 법무법인 우리 측 주장이다. 
 
김 변호사는 "라임자산운용의 구체적인 자산 운용 내역 등을 공개해야 한다"며 "도주한 주범들의 신병을 확보하는 한편 증권사 등 판매사에 대한 관련자 소환 조사 등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법무법인 우리는 지난달 20일에도 투자자 4명을 대리해 대신증권과 장 전 센터장을 같은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
 
투자자들은 대신증권을 상대로 26억원의 손해배상금을 청구하는 민사 소송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한 상태다.
 
라임운용의 환매중단 규모는 1조6000억원에 달한다. 
 
강광우 기자 kang.kwang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