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경 “도쿄올림픽 연기, 당혹스럽지만 당연한 결정”

터키 리그에서 뛰고 있는 김연경 선수. 사진 엑자시바시 홈페이지

터키 리그에서 뛰고 있는 김연경 선수. 사진 엑자시바시 홈페이지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주장 김연경(32·터키 엑자시바시)이 도쿄올림픽 1년 연기 소식에 “당혹스럽긴 하지만 당연한 결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연경은 25일 소속사 라이언앳을 통해 “도쿄올림픽이 연기될 것이라고 예상은 했지만 실제로 연기 소식을 들으니 당혹스럽긴 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현재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정상적인 활동이 어렵다”며 “(도쿄올림픽 연기는) 당연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연경은 “2020년 올림픽만 바라보고 지금껏 달려왔다”며 “꿈의 무대가 눈앞에 있었는데 연기되면서 우리 선수들도 다시 힘든 과정을 거쳐야 하니 어려운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미 연기가 발표됐으니 잘 버티고 준비해서 2021년 도쿄올림픽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2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전화 통화로 올해 7월 24일 개막 예정이던 도쿄올림픽을 내년으로 미루기로 합의했다.
 
그동안 김연경은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인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부상을 무릅쓰고 대회에 출전해왔다.  
 
김연경은 지난 1월 태국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 조별리그 3차전에서 복근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으나 사흘 뒤 열린 결승전에 진통제를 맞고 출전해 아시아 국가에 부여된 마지막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당시 김연경은 “모든 것을 걸고 싶어서 진통제를 맞고 뛰었다”며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도쿄올림픽만 기다려왔는데 마지막 도전을 할 기회가 마련돼 기쁘다”는 소감을 밝힌 바 있다.  
 
김연경은 앞서 두 번의 올림픽을 경험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3~4위전에서 일본에 패해 메달 획득에 실패했고,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는 8강전에서 져 최종순위 5위를 기록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