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김무성, 출신지역 보면 호남 출마 납득 어려워"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김무성 의원의 호남 출마에 대해 "그분의 출신 지역이나 그동안의 경력, 해당 지역에서의 활동 상황을 종합적으로 볼 때 국민이 납득하기 쉽지 않다는 이야기가 많았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김 의원의 호남 출마를 반대하느냐'는 질의에 "억측은 가급적 자제하는 것이 좋겠다. 저는 우리 당의 모든 분들과 함께 미래를 준비해오고 있었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앞서 공관위에서 논의됐던 김 의원의 호남 출마 반대 입장을 공관위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여러 위원들을 거쳐 (이야기)했고 제가 나가라 말라 할 상황은 아니다"라며 "기본적으로 당의 여러 의견들에 대해 정리된 것을 (공관위에) 전달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적합한 공천을 해야 하고 인재들을 적합한 곳에 배치해야 한다. 일회용으로 쓰고 마는 배치는 적절한 배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김 의원이 오래 쌓았던 정치 영역은 다른 곳에 있었기에 이런 부분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있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아직 공천이 완료되지 않은 호남 지역에 대해 "(호남 인력) 자원이 부족하다. 사람들을 광범위하게 찾는 노력도 부족했다"며 "그러나 계속 우리는 사람을 채워가는 과정에 있고 앞으로도 지역 구분 없이 폭 넓게 인재를 찾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전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