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타트업 41% 매출 줄었는데…정부 코로나 지원책 사각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타트업이 정부 지원을 촉구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하 코스포)은 25일 코로나19 관련 정책제안 보고서를 공개했다.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회원사 80곳을 대상으로 피해 유형을 조사한 결과 '매출 감소'가 41.5%(중복응답 가능)로 가장 많았다. 투자 차질(33%), 해외사업 난항(16%) 순으로 집계됐다. 최성진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와 고통은 모든 국민이 마찬가지겠지만, 정말 많은 스타트업이 생존이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다”고 설명했다.
 
코스포는 이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부에 ▶금융 및 정책자금 사각지대 해소 ▶벤처투자 심리회복 ▶위기산업 서비스 긴급 공공조달 등 8개의 정책 과제를 1차로 제안했다. 특히 초기 스타트업 대출 관련한 부분에 있어서 정책적 지원을 요청했다. 스타트업은 성장잠재력을 토대로 투자를 받아 기업을 운영하는 만큼 기존 중소기업과 비교하면 매출과 영업이익이 형편없을 수밖에 없다. 그런 상황에서 정부의 기업 지원 자금이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준으로 정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지원에서 배제되고 있다는 게 스타트업의 주장이다.
 
익명을 요구한 코스포의 한 회원사 대표는 “대출 자금 운용기관 창구 자체가 문의 폭증으로 최초 상담을 진행하기조차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 와중에 어렵게 상담을 받았는데 전년도 매출을 고려해 300만원 수준의 대출만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작년에 연구개발을 통해 서비스를 구축하고, 핵심 고객과 계약도 앞둔 상태인데 이런 부분은 대출심사에서 논의 되지도 않았다”고 덧붙였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