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에서 '100번째' 코로나 확진… 충남 감염자 123명으로 늘어

충남 천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00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양승조 충남지사(오른쪽 둘째)가 코로나19 선별진료소가 마련된 천안종합운동장을 찾아 근무자를 격려하고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양승조 충남지사(오른쪽 둘째)가 코로나19 선별진료소가 마련된 천안종합운동장을 찾아 근무자를 격려하고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천안시 성거읍 40대 남성 '양성' 판정
방역당국, 이동경로·접촉자 역학조사
40대 부부 확진 부여, 추가 발생 없어

25일 충남도에 따르면 천안 서북구 사는 A씨(49)가 지난 24일 밤늦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2일부터 가래와 입 마름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천안서북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이 나왔다.
 
천안시 등 방역 당국은 A씨를 천안의료원에 격리 입원시키고 이동 경로와 접촉자 확인 등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A씨는 동남아 지역으로 여행을 갔다 지난 12일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행자나 현지 접촉자 등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천안에서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한 달 만에 100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그동안 줌바댄스 강사와 수강생, 가족·지인 등을 중심으로 감염자가 발생했다.
 
 이날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충남지역 감염자는 123명으로 늘어났다. 천안이 100명으로 가장 많고 아산 9명, 서산 8명, 홍성과 부여가 각각 2명, 태안과 계룡이 각각 1명씩이다. 지난 24일 40대 부부가 동시에 확진 판정을 받은 부여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천안=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