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버드대 총장 부부도 확진…"감염 경로 몰라, 자가 격리할 것"

로렌스 배카우 하버드대 총장. AP=연합뉴스

로렌스 배카우 하버드대 총장. AP=연합뉴스

미국 하버드대 총장 부부가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CNN방송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렌스 배카우 총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지난 22일 기침과 고열, 오한, 근육통의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어제 진단을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과 아내 아델 배카우가 어떤 경로로 감염됐는지 모르겠지만 지난 14일부터 재택근무를 해왔다며 "앞으로 2주 동안 집에서 격리 생활을 하며 휴식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대학 구성원들을 향해  "공중보건 전문가의 지침, 정부 관리들의 조언과 행정명령을 따라야 한다"며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여러분의 용기와 창의력, 지성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하버드대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이달 초부터 학생들의 캠퍼스 출입을 통제하고 온라인 수업을 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