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당, 의왕과천·화성을·부산 금정·경북 경주 공천 전격 취소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 오종택 기자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 오종택 기자

미래통합당은 25일 경기 의왕·과천과 화성을, 경북 경주, 부산 금정구 등 4곳의 공천을 취소했다.
 
황교안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 지역의 공천을 무효화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경기 의왕·과천에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를, 경기 화성을에는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를 전략공천한 바 있다.
 
현역인 김석기 의원이 컷오프(공천배제)된 경북 경주에서는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이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을 꺾고 경선에서 이겼다.
 
부산 금정구는 공관위원인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한 곳이다. 김종천 영파의료재단 병원장,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의 3자 구도에서 백 전 의장이 배제된 채 경선이 치러 김 원장이 이겼다.
 
앞서 최고위는 이들 4곳이 후보자의 경쟁력, 신상, 경선 방식 등에 문제가 있다면서 공관위에 재의를 요구했다. 그러나 공관위가 원안을 고수하자 최고위가 직권으로 이를 무효로 한 것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