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 유학생 귀국 후 확진…인천 확진자 43명으로 늘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 연합뉴스

인천시는 미국 뉴욕에서 귀국한 유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로써 인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43명으로 늘었다.
 
인천시에 따르면 A(22·여)씨는 지난 1월 27일부터 3월 21일까지 뉴욕에서 체류하다가 21일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부모님 차량을 이용해 자택으로 이동했다.
 
그는 발열 증상이 나타나자 24일 검사를 받고 2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A씨를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A씨의 부모님에 대해서도 검체 검사 후 자가 격리 조처를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