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대규모 경기부양책 기대감···美다우지수 11%대 폭등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가 중앙은행인 연준의 대규모 양적완화 조치와 미국 정부의 대규모 부양책 법안 처리 기대감으로 폭등세로 마감했다.
 
24일(현지시간) 다우 지수는 2112.98포인트(11.37%) 오른 20704.91에 거래를 마쳤다. 1100포인트 오름세로 거래를 시작한 뒤 꾸준히 상승폭을 키웠다.
 
미 언론들에 따르면 30개 초대형 블루칩으로 구성된 다우지수가 11% 이상 치솟은 것은 지난 1933년 이후로 처음이다. CNBC방송은 다우지수가 87년만의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고 전했다.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을 비롯해 다우지수 구성종목들의 낙폭이 컸던 만큼 가파른 반등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뉴욕 증시 전반을 실질적으로 반영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09.93포인트(9.38%) 상승한 2447.33에 마감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0월 이후로 11년여만의 최대 상승 폭이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557.18포인트(8.12%) 오른 7417.86에 마쳤다.
 
미 공화당과 민주당이 '2조 달러대 경기부양법안'에 조만간 합의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퍼지면서 투자심리가 개선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