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밤 다급히 文 찾은 트럼프 "의료장비 지원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2020.3.24 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2020.3.24 청와대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밤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한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처를 위한 의료장비 지원 여부를 타진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의료장비를 지원해 줄 수 있느냐”고 물었고, 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미 식품의약국(FDA) 승인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설명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현지시간) 중 승인되도록 즉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23분 통화서 이례적 요청
문 대통령 “장비, FDA 승인 필요”
트럼프 “오늘 중 즉각 조치할 것”

강 대변인은 “23분간 이뤄진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 제안으로 진행됐다”며 양 정상이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 우려를 공유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19 대처에 “굉장히 잘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한국전쟁 이후 미국 대통령이 상당 기간 주 수혜국이던 한국 대통령에게 의료 지원을 공개적으로 요청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로, 24일 현재 코로나 확진자가 4만3000명을 넘어서는 등 미국의 상황이 악화일로인 때문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의료장비”가 무엇인지 청와대는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 앞서 자신의 트위터에 “안면 마스크와 인공호흡기의 세계시장은 미쳤다. 우리는 주(州)들이 장비를 갖도록 돕고 있지만 그것은 쉽지 않다”며 마스크와 인공호흡기 수급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미국은 진단 키트 부족 문제도 겪고 있다.
 
이 밖에 양 정상은 지난 19일 체결된 통화 스와프에 대해 “국제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하는 매우 시의적절한 조치였다”고 평가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