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민 81% “코로나 확산 두렵다” 자영업 65% “폐업 걱정”

부산시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두려움을 느끼고 일상 활동이 크게 위축된 것으로 조사됐다. 가계소득 감소를 겪는다는 시민도 많았다. 부산연구원(BDI)은 23일 정책포커스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부산시 정책 대응’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부산시 정책 대응 방안을 제시했다. 이 보고서는 지난 5~9일 부산시민 103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해 작성됐다.
 

부산연구원, 1030명 설문조사
외출 등 일상 활동에도 큰 영향

조사 결과 응답 시민의 81.1%가 코로나19 확산에 “두려움을 느낀다”고 대답했다. 자신의 감염 우려(71.2%)보다는 주변 사람의 감염(82.4%)을 더 우려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불확실성에 따른 불안감(59.3%), 과도한 스트레스로 인한 신체적 이상 반응(29.4%)이 발생했다는 시민도 있었다. 코로나19 확산은 일상활동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염 우려로 외출에 지장을 받고(86.2%), 계획한 일에 차질이 발생하고(85.6%), 병원 방문이 어렵거나 망설여지고(79.3%), 대중교통 이용이 망설여진다(77.9%)고 응답한 것이다.
 
일상 활동 위축 뿐만 아니라 가계소득(매출액) 감소(46.9%), 일자리와 폐업에 대한 걱정(44.0%)도 겪고 있었다. 특히 ‘가계소득이 줄었다’는 비율은 자영업자(83.5%)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일자리와 폐업에 대한 걱정은 40대(50.2%)와 자영업(64.6%)에서 많았다.
 
부산시민이 제안한 코로나19 대책으로는 마스크 등 위생용품의 매점매석 단속 강화(77.2%), 방역과 클린 존 인증 확대(76.4%), 저소득층 위생용품 지원(67.4%) 등 방역 관련이 많았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경영 지원(62.1%), 동백전 10% 캐시백 기간 추가 연장(57.2%)을 제시하기도 했다. 부산연구원은 경제적 피해 지원 방안으로 생계 위협을 받는 취약계층의 손실보전을 위한 재난 기본소득 지급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착한 임대인’ 운동과 자영업자의 고정 지출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 소비 활성화 방안을 마련할 것을 부산시에 제안했다.
 
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