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즈스토리] 프리미엄 초밥, 윙봉·치킨 … 매일 전국 매장에서 직접 조리해 팝니다

홈플러스가 매장에서 직접 조리해서 판매하는 프리미엄 델리 신상품 8종을 출시했다. 홈플러스 모델들이 지난 17일 서울 강서점에서 델리 상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홈플러스]

홈플러스가 매장에서 직접 조리해서 판매하는 프리미엄 델리 신상품 8종을 출시했다. 홈플러스 모델들이 지난 17일 서울 강서점에서 델리 상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홈플러스]

홈플러스가 매일 전국 매장에서 직접 조리해 판매하는 프리미엄 델리(delicatessen) 신상품 8종을 신규 출시했다고 최근 밝혔다. 프리미엄 초밥, 국내산 윙봉, 레드시리즈 치킨 등 즉석 간편식품이다.
 

홈플러스

우선 전국 140개 모든 홈플러스 점포에서 판매하는 프리미엄 초밥 4종을 론칭했다. ▶프리미엄 생생초밥(생연어 10개, 1만1990원) ▶프리미엄 생생초밥(생연어·제주광어 10개, 1만1990원) ▶프리미엄 생생초밥(생연어·광어·새우 16개, 1만5990원) ▶프리미엄 한판새우초밥(16개, 1만2990원)이다.
 
그동안 즉석 조리식품 초밥을 낱개 중심으로 판매하던 홈플러스가 처음 선보이는 프리미엄 초밥이다. 네타(원재료, 연어·광어·새우) 중량이 10g으로, 경쟁사 상품보다 약 20~30% 더 알찬 것이 특징이다. 맛이 뛰어날 뿐 아니라 품질과 위생 삼박자를 갖췄다.
 
특히 재료가 중요한 생선초밥의 특성을 고려해 수산물을 엄선했다. 연어초밥의 경우 항공 직송 노르웨이산 슈페리어(Superior·1등급) 등급의 ‘생연어’를 사용해 보다 담백한 풍미를 느낄 수 있게 했다. 또 광어는 청정지역 제주산을 쓴다.
 
‘프리미엄 한판새우초밥’의 경우 ▶고급 초밥집에서만 맛볼 수 있던 간장새우 ▶일명 ‘랍스터 새우’로 불리는 아르헨티나 새우 ▶국내 유통되는 초밥용 새우 중 가장 큰 사이즈를 자랑하는 활초새우 ▶탱글탱글한 육질의 블랙타이거새우의 4가지를 사용했다.
 
윙봉과 레드시리즈 치킨은 ▶오리지널 윙봉(20조각, 1만990원) ▶레드윙봉(20조각, 1만990원) ▶레드순살 닭강정(900g 내외, 1만3990원) ▶로스트 레드 치킨(800g 내외, 8990원) 등 4종을 선보인다. 밀양점·영도점 등 일부 점포에선 취급하지 않는다.
 
신선한 국내산 닭고기를 사용한 ‘레드윙봉’은 매운맛을 좋아하는 고객을 위해 홍청양고추 베이스의 레드 소스를 더해 ‘조금씩 얼얼하게 맛있어지는 매운맛’을 구현했다. ‘레드순살 닭강정’은 누룩 카라아게를 사용해 눅눅하지 않고 바삭한 닭강정 맛을 살렸다. ‘로스트 레드 치킨’은 기름기를 뺀 국내산 닭고기에 담백하게 매운맛을 더했다.
 
강정훈 홈플러스 델리사업팀 바이어는 “오랫동안 프리미엄 초밥을 기다려왔던 고객을 위해 프리미엄급 팩초밥을 비롯한 다양한 즉석식품 신상품을 론칭했다”며 “앞으로도 매달 꾸준히 프로모션을 진행해 그동안 많은 사랑을 받았던 낱개초밥 매출을 뛰어넘는 새로운 효자상품으로 발돋움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