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올림픽 연기 합의] 도쿄올림픽 2021년에 열려도 명칭은 '2020 도쿄'?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왼쪽)과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EPA=연합뉴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왼쪽)과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EPA=연합뉴스]

도쿄올림픽이 2021년 개최되어도 '도쿄 2020'이란 명칭을 사용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4일(한국시각) 전화 회담을 가졌다. 일본 측에선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이 동석했다.
 
아베 총리는 자신이 바흐 위원장에게 올림픽을 1년 정도 연기를 요청했고, 바흐 의원장도 이에 대해 동의했다. 아베 총리는 "내년 여름까지 도쿄올림픽을 개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2020년 연내 개최는 사실상 어렵다는 의미다.
 
하지만 내년에 대회가 열리더라도 대회명은 2020 도쿄올림픽이 유지될 수 있다. 고이케 도쿄도지사는 "대회 취소는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올림픽이 2021년 열리더라도 명칭은 ‘도쿄 2020’으로 하자는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