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사우디 왕세자와 통화 “코로나19 국제공조 절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 및 국방장관과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와 관련해 “국제 공조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는 26일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특별화상정상회의를 이틀 앞둔 이 날 오후 8시부터 20분간 모하메드 왕세자와 통화하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가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에 처해 G20의 공조가 절실하다고 생각했는데 사우디 측의 신속한 대응으로 모레 회의가 열린다”며 “의장으로서 왕세자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올해 G20 정상회의 의장국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사태는 단순한 보건 차원의 문제를 넘어 경제·금융·사회 전 분야로 그 위기를 확산시키고 있다”며 “이번 화상정상회의 개최는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 확산 억제를 위해 인적 교류 제한은 불가피하지만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을 필요가 있다”며 “각국의 방역 활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기업인의 활동 보장 등 국제협력 방안이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깊이 있게 협의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가 지난해 6월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회담을 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가 지난해 6월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회담을 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모하메드 왕세자는 문 대통령의 말에 공감하면서 “어떠한 문제에도 한국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이번 회의 의제로 ‘보건적인 면에서 어떻게 코로나바이러스를 통제할 것인지’, ‘코로나19가 경제에 끼친 부정적 영향을 어떻게 최소화할지’, ‘코로나19가 정치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어떻게 최소화할지’, ‘세계 무역교류를 어떻게 용이하게 할지’ 등을 꼽았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모하메드 왕세자는 “G20은 지난 2008년 세계 금융위기를 극복한 사례가 있다. 보건위기를 극복하고, 전 세계 성장 회복을 주도하는데 G20 국가의 역할이 크다”며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한국과는 양자적 협력도 함께 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 말미에 “건강상태확인서 소지 등 일정 방역조건을 만족하는 기업인들에 대해서는 교류가 허용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에 모하메드 왕세자는 “한국은 개인적으로나 사우디아라비아 국민으로서나 늘 존경하고 높이 평가하는 나라”라며 “한국에 도움 되는 것은 별도로 조치할 것이고, 사우디아라비아가 필요한 것은 요청하겠다”고 답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