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란 코로나19 사망자 나흘 연속 120명 이상 증가…누적 1934명

이란 테헤란 시내 도로를 경찰 살수차가 소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란 테헤란 시내 도로를 경찰 살수차가 소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란 보건부는 24일(현지시간) 정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전날보다 122명 증가해 1934명(치명률 7.8%)이 됐다고 밝혔다.
 
이란의 코로나19 일일 사망자는 최근 나흘 연속 120명 이상을 기록했다.
 
확진자는 전날보다 1762명(7.6%) 늘어 2만4811명으로 증가했다. 하루 증가 폭으로는 지난달 19일 첫 발병 이후 가장 많다.
 
누적 완치자는 8931명(완치율 36.0%)으로 집계됐다. 이란의 완치자 수는 중국 다음으로 많다.
 
한편 이란 현지 언론들은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세예드 알리 하메네이의 넷째 아들 메이삼의 장모가 코로나19에 걸려 테헤란의 병원에서 치료받다 22일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