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발 입국자 급증에…"무증상자 자가격리 후 3일 이내 검사"

급증하는 유럽발 입국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가 상당수 나오면서 보건당국이 검역 체계를 조정했다. 내국인 무증상자는 격리하지 않고 자택으로 보낸 뒤 사흘 내 진단 검사하는 것으로 기준을 완화했다.  
 

24일부터 검역 대응체계 조정
코로나19 유증상자 관리 집중

당초 증상이 없어도 무조건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해 검사를 받게 했지만 입국자 중 유증상자가 10% 안팎으로 나오자 유증상자 중심으로 검역 체계를 조정한 것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연합뉴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정례브리핑에서 “내국인 무증상자는 자가격리를 하면서 관할 보건소에서 입국 후 3일 이내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지난 22일부터 유럽발 모든 입국자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이는 입국자는 공항 검역소 격리관찰시설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무증상자의 경우 지정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해 대기한 뒤 검사를 받았다.
 
그러나 보건당국은 24일부터 방침을 바꿔 내국인의 경우 유증상자만 시설에 격리하기로 했다. 증상이 없는 내국인은 집으로 돌아가 자가격리를 한 뒤 사흘 내 검사한다는 것이다. 당국에 따르면 유럽발 입국자의 90%가량은 유학생·교민 등 내국인이다.  
 
당국의 이런 방침 변경에는 유럽발 입국자가 하루 1000명을 넘는 상황에서 이들을 모두 격리할 시설 부족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유증상자가 상당수 나오면서 격리 시설에서 이들을 집중 관리하겠다는 의도로도 읽힌다. 
 
당국에 따르면 23일 기준 1203명이 유럽에서 입국했고, 이들 중 유증상자는 101명에 달한다. 입국자 중 의심환자 비율이 10%가량에 이른다. 그럼에도 22일 기준 무증상자 임시생활시설은 8개로 모두 1175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관련기사

권 부본부장은 “(향후) 유럽(발) 유증상자가 점점 늘어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충분한 대응을 위해 개선한 것"이라며 "기존에 확보된 입국자 검사대기 격리시설 중 일부를 유증상자 격리시설로 전환할 예정이며 필요한 경우 유증상자에 대한 시설도 더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영국 런던발 입국자가 2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격리통지서와 검역확인증을 들고 공항 입국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 런던발 입국자가 2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격리통지서와 검역확인증을 들고 공항 입국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유증상자는 현행처럼 공항에서 검사를 실시하고 양성일 경우 중증도에 따라 입원 또는 시설 격리된다. 외국인은 시설 격리 후 검사를 받는다. 권 부본부장은 “외국인 중 장기체류자는 음성인 경우 14일간 자가격리 조치하고 단기체류자는 능동감시를 한다”고 말했다. 
23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 발 여객기를 타고 입국한 승객들이 격리시설로 이동하는 버스를 탑승하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23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 발 여객기를 타고 입국한 승객들이 격리시설로 이동하는 버스를 탑승하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한편 이날까지 당국이 집계한 해외유입 사례는 모두 171명에 달한다. 이날만 신규 사례가 22건(유럽 18명, 미주 4명) 확인돼 일일 신규 환자의 28.9%를 차지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