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청장 "n번방 성착취 영상 본 가담자도 신상공개 검토"

민갑룡 경찰청장. [청와대 유튜브 캡처]

민갑룡 경찰청장. [청와대 유튜브 캡처]

민갑룡 경찰청장이 “운영자 조주빈뿐 아니라 ‘박사방’ 조력자, 영상 제작자, 성 착취 영상을 소지‧유포한 자 등 가담자 전원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또 민 청장은 “관련 절차와 규정에 따라 국민 요구에 어긋나지 않게 신상공개 검토하는 등 단호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24일 오후 청와대 유튜브를 통해 ‘n번방’ 운영자와 가입자의 신상 공개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5건에 대해 이 같은 답변을 내놨다. 그는 경찰의 역량을 모두 동원하겠다고 여러 차례 강조한 만큼 텔레그램 성 착취 대화방 관련 경찰 수사가 전방위로 확대될 전망이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은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가담·방조한 자도 끝까지 추적"

민 청장은 “(디지털 성범죄 영상) 생산자, 유포자는 물론 이에 가담‧방조한 자도 끝까지 추적‧검거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박사방’ 운영자 조씨와 그 핵심 공범뿐 아니라 ‘박사방’ 등 성 착취 대화방에서 영상을 본 회원들에 대해서도 검거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경찰이 성 착취 영상 제작‧소지자가 아닌 일반 회원에 대한 검거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힌 건 처음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 중인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왼쪽)과 민갑룡 경찰청장. [청와대 유튜브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 중인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왼쪽)과 민갑룡 경찰청장. [청와대 유튜브 캡처]

경찰은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본부’를 즉시 설치해 운영할 방침이다. 민 청장은 “수사실행, 수사지도‧지원, 국제공조, 디지털 포렌식 등의 부서들로 구성하고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체계도 구축하겠다”며 “인터폴, 미국연방수사국(FBI) 등 해외 수사기관과 구글‧트위터‧페이스북 등 글로벌 기업과의 공조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민 청장이 청원에 답변하기 전에 서울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연 뒤 조씨의 이름과 나이, 주민등록사진을 공개했다. 조씨는 25일 오전 8시 경찰 포토라인에 선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