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화 김승연 회장의 장남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내이사 선임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부사장.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부사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전략부문장이 사내이사에 선임됐다.    
 
한화솔루션은 24일 서울 퇴계로 세종호텔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로써 한화그룹에도 오너가의 사내이사가 탄생했다. 한화그룹은 재계 10대 그룹 중 유일하게 오너가 사내이사가 없어 책임 경영을 회피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김 부사장은 한화솔루션으로 통합된 한화큐셀에서 태양광사업 부문의 흑자전환을 이끈 성과를 인정받아 사내이사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사장은 올해 1월부터는 한화솔루션과 그룹의 지주사인 한화 전략부문장을 겸직하고 있다. 그룹의 미래 사업 전략을 결정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창범 한화솔루션 이사회 의장 겸 부회장이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어맨다 부시 세인트 어거스틴 캐피탈 파트너사 파트너와 시마 사토시 전 일본 소프트뱅크 사장실장 등도 사외시사에 이름을 올렸다. 한화솔루션은 책임경영을 위한 이사회 강화 차원에서 등기이사수를 기존 9명에서 11명(사내 5명, 사외 6명)으로 확대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