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바이러스' 고집하던 트럼프 “코로나19, 아시아계 잘못 아냐”

‘중국 바이러스’라는 표현을 고수해 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시아계 미국인 때문에 바이러스가 퍼진 것이 아니라며, 이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동양인에 대한 차별과 혐오로 번지는 것을 경계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코로나19와 관련이 없다며 옹호하는 게시물을 올렸다.[사진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코로나19와 관련이 없다며 옹호하는 게시물을 올렸다.[사진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미국과 전세계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을 보호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 바이러스는 아시아계 미국인의 잘못이 아니다”라며 “그들은 코로나 바이러스를 없애기 위해 우리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브리핑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내용의 메시지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지도 않았다. 지난주 연설문에 적힌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Chinese Virus)’로 고쳐 적고, 실제 기자회견에서도 ‘중국 바이러스’라고 불렀던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바이러스’ 용어가 인종차별적이라는 지적에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온 것은 사실이다. 인종차별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날 브리핑에서도 관련 질문이 나왔다. 왜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지 않았냐는 질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미국 내에서 험한 말을 듣고 있다”며 “나는 그걸 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같은 태도 변화는 ‘중국 바이러스’라는 자신의 발언이 인종차별의 원인을 제공했다는 비판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미 세계보건기구(WHO)는 “중국 바이러스는 부적절한 표현”이라며 우려를 표명했고,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면서 “차별을 야기할 수 있는 만큼 언어 사용에 조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 역시 “트럼프 대통령 당신이 섬겨야 하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이미 고통을 겪고 있다”며 “대통령이 그 편견에 기름을 끼얹으면 되겠냐”고 트위터를 통해 비판했다.
 
실제 미국에서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인종차별과 혐오범죄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지난 12일 뉴욕 맨해튼에서 20대 한인 여성 오모씨가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흑인 여성에게 폭행을 당했다. 오씨는 당시 연합뉴스에 “뉴욕에서 인종 차별성 증오 범죄가 발생하는데 내가 피해자가 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다. 같은 날 뉴욕 맨해튼에서 10대 흑인 청소년들이 50대 아시아계 남성을 폭행하는 사건도 벌어졌다. CBS 보도에 따르면 피의자들은 코로나바이러스를 언급하고 인종차별적 발언을 하면서 이 남성을 폭행했다.
 
상황이 이렇자 미국 내 동양인들은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총기 구입이 그것이다.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의 총기와 탄약 구매가 늘었다고 보도했다. 미국 아시아퍼시픽 정책기획위원회 등 시민단체는 동양인 혐오와 차별을 고발하는 사이트를 개설하기도 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