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일 무급휴직, 임원 급여 60% 반납···아시아나 '잔인한 4월'

지난 7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활주로에 항공기들이 계류돼 있다. 국내 항공사의 일본행 노선이 오는 9일부터 대부분 중단된다. 일본이 한국인의 무비자 입국을 막고 ‘2주 격리’ 등 사실상 입국제한 조처를 취한 여파다. 대한항공은 28일까지 인천~나리타(주 7회) 노선을 제외한 일본 노선을 아시아나항공은 31일까지 일본 왕복 전체 노선의 운항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뉴스1

지난 7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활주로에 항공기들이 계류돼 있다. 국내 항공사의 일본행 노선이 오는 9일부터 대부분 중단된다. 일본이 한국인의 무비자 입국을 막고 ‘2주 격리’ 등 사실상 입국제한 조처를 취한 여파다. 대한항공은 28일까지 인천~나리타(주 7회) 노선을 제외한 일본 노선을 아시아나항공은 31일까지 일본 왕복 전체 노선의 운항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뉴스1

아시아나 3차 자구책 "생존 위한 특단 조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직격탄을 맞으며 존폐 위기로 내몰린 항공 업계가 생존을 위해 발버둥 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24일 3차 자구안 방안을 발표했다. 지난 2월 비상경영 체제 도입 후 이달 초 추가 자구책에 이어 올해 들어서만 3번째다. 아시아나항공은 ‘생존을 위한 특단의 조치’라고 표현했다.
 
아시아나항공이 작년 한일관계 악화와 올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촉발된 경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의 대표이사 이하 모든 임원이 일괄사표를 제출하고 임원진은 직책에 따라 일부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  사진은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의 모습.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작년 한일관계 악화와 올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촉발된 경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의 대표이사 이하 모든 임원이 일괄사표를 제출하고 임원진은 직책에 따라 일부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 사진은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의 모습. 연합뉴스

4월부터 50% 인력으로 운영 

아시아나항공은 24일 다음 달에도 생존을 위한 특단의 자구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전 직원이 다음 달 최소 15일 이상의 무급 휴직에 들어가는 것이 골자다. 모든 직원이 최소 10일 이상 무급휴직을 시행했던 이달보다 더 강화된 조치로, 휴직 대상도 조직장까지 확대된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일반직ㆍ운항승무원ㆍ객실승무원ㆍ정비직 등 전 직원이 3월 중 10일 이상 무급휴직에 들어갔다. 무급휴직이 3월에 집중되면서 아시아나항공은 3월 급여의 33%를 일괄적으로 절감했다. 직원 입장에선 평소 받던 월급의 33%를 받지 못했다는 뜻이다. 4월부터 무급휴직을 15일로 늘려 인건비 50%를 줄이는 초강도 자구책을 내놓았다.
 
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업무를 보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승객이 줄어들면서 아시아나항공이 이번 달 월급을 휴가 기간만큼인 33% 삭감하기로 했다.이스타항공도 지난달 직원 급여를 40%만 지급했다. 뉴스1

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업무를 보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승객이 줄어들면서 아시아나항공이 이번 달 월급을 휴가 기간만큼인 33% 삭감하기로 했다.이스타항공도 지난달 직원 급여를 40%만 지급했다. 뉴스1

임원 급여 추가 반납…총 60% 반납

임원들은 급여를 추가 반납한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4월부터 임원 급여 10%를 추가 반납해 총 60%를 반납한다.  3월부터 사장 급여는 전액(100%) 반납하기로 했으며 30%를 반납했던 임원 급여는 절반(50%)으로, 조직장 급여는 30%를 반납해왔는데, 이를 더 늘리는 것이다. 임원 급여 반납 규모 확대를 통해 유동성을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인해 국제 여객 노선이 약 85%(공급 좌석 기준) 축소되고 4월 예약률도 지난해 대비 -90% 수준”이라며 “최소 70% 이상의 유휴인력이 발생해 불가피하게 전 직원 무급 휴직 확대라는 특단의 조처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로써는 위기 극복을 위한 비상경영 체제가 향후 언제까지 지속할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코로나 19로 인한 손실을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급격한 경영 여건의 변화를 새로운 도약의 계기로 삼기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호치민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를 타고 온 승객들이 공항을 나서고 있다.아시아나항공이 베트남 호치민에서 승객을 태워 인천으로 오는 인천-호치민 노선을 이날부터 4월 25일까지 한시적으로 운항 재개한다.인천에서 출발할 때는 승객을 태우지 않고 호치민에서만 승객을 태우고 오는 페리 운항이며 월요일을 제외하고 주 6회 운항한다.이번 아시아나의 한시적 운항 재개는 지난 5일 베트남 현지에 격리된 우리국민에 대한 영사 조력을 위해 파견된 정부합동 신속대응팀의 활동 결과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호치민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를 타고 온 승객들이 공항을 나서고 있다.아시아나항공이 베트남 호치민에서 승객을 태워 인천으로 오는 인천-호치민 노선을 이날부터 4월 25일까지 한시적으로 운항 재개한다.인천에서 출발할 때는 승객을 태우지 않고 호치민에서만 승객을 태우고 오는 페리 운항이며 월요일을 제외하고 주 6회 운항한다.이번 아시아나의 한시적 운항 재개는 지난 5일 베트남 현지에 격리된 우리국민에 대한 영사 조력을 위해 파견된 정부합동 신속대응팀의 활동 결과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국제 화물, 전세기 수요 흡수로 돌파구 찾기 나서

아시아나항공은 여객기 공급 감소로 인해 늘어난 국제 화물 수요 공략을 통해 돌파구를 찾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14대의 화물기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18일부터는 베트남 호찌민과 타이베이 노선에 여객기를 활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벨리카고(Belly Cargo) 영업에 들어간 데 이어 추가 노선 확대도 검토하고 있다.
 
또 여객 전세기 수요 확보를 통한 틈새시장 공략에도 나서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3일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6명을 인천~베트남 번돈 공항으로 수송하는 전세기를 띄웠다. 또 19일엔 이란에 거주하는 재외 국민을 한국으로 데려오는 전세기 영업을 통해 손실 줄이기에 나서고 있다.
  
항공기 정비도 강화한다. 4월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72대 가운데 약 50대 이상이 공항에 주기(주차) 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기존 중정비 일정을 앞당겨 코로나 19 종식 이후 수요 회복에 대비한다는 전략이다.   
1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항공기들이 멈춰서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항공기들이 멈춰서 있다. 연합뉴스

이스타항공은 오늘부터 셧다운 

한편 코로나 19로 인한 항공업계의 경영 위기는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 저비용항공사(LCC)인 이스타항공은 오늘(24일)부터 전 노선 운항 중단(셧다운)에 들어갔으며 25일 예정됐던 급여 지급도 미룬다.  
에어서울ㆍ에어부산은 대표이사를 포함한 모든 임원이 일괄적으로 사직서를 제출하고 급여를 일부 반납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경영진 임직원 30%를 반납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유급휴직을 시행 중이다. 티웨이항공은 단축 근무ㆍ임금반납, 진에어는 무급휴직ㆍ순환휴직제도를 시행 중이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