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육부 "수능 연기 지금은 미정…개학일 더 앞당기긴 어렵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 [뉴스1]

박백범 교육부 차관 [뉴스1]

교육부가 24일 '학교 안팎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으로 학교 및 학원에 대한 감염 예방 관리 지침을 발표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개학 연기로 인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연기 가능성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지금은 결정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4월 6일 개학 가능성에 대해서는 "6일 개학이 가능할지 이후에 해야 할지는 속단이 어렵다"면서도 "더 앞당기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다음은 박 차관과 기자들의 일문일답.
 
교육부에서 4월 6일 개학 연기를 발표하면서 상황에 따라 앞당기거나 늦출 수 있다고 했다. 개학 시점은 어떻게 결론 내렸는가.
발표 당시에는 앞당겨질 수도 있다고 했지만 지금으로써는 어렵다고 보고 있다. 다음 주 3월 30일 개학하려면 이미 개학 준비가 되어야 하는데 아직은 어렵다고 본다. 4월 6일 개학이 가능할지, 이후에 하게 될지는 지금 속단할 수 없다.
 
어떤 학부모는 6일에 개학을 해도 불안해서 아이를 보내지 않겠다고 한다. 이럴 경우 출결을 조정해줄 수 있나.
개학 결정을 할 때는 이미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을 전제로 한다. 언제 개학을 하더라도 불안감으로 아이를 안 보내는 것은 (출석으로) 인정하기 어렵다. 단 의심 증상이 있을 때는 보내면 안 된다. 그렇지 않으면 당연히 나와야 한다.
 
유증상자나 확진자로 격리될 경우 출석 처리는 어떻게 되나
당연히 병결로 출석과 마찬가지로 처리된다. 
  
일각에선 수능이 1~2주 연기되는 방안에 무게가 실린다고도 한다. 혼란이 계속되는데 대입 일정은 언제 발표되나.
개학 날짜가 결정돼야 대입 일정을 발표할 수 있다. 1~2주 연기 같은 얘기를 하는 것은 개학일이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선 결정할 수 없다. 그런 것에 너무 흔들리지 마시고 개학일이 결정되면 대입 일정도 발표하겠다고 말씀드린다.
 

"오전·오후 2부제 도입 어려워 "

 
수업 중에도 마스크 써야 하는가. 쉬는 시간에는 어떻게 하는지, 수업 방식은 어떻게 바꿔야 하는지도 궁금하다.
보건용 마스크는 비축용으로 유사시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고, 면마스크는 학생당 최소 2매 이상 확보하도록 할 계획이다. 심각 단계에서는 수업 시에 본인이 지참한 마스크나 면마스크 사용을 권장한다. 개학 이후 경계 단계일 경우에는 교육청·학교 자율에 맡기도록 하겠다. 학교 여건에 따라 학년별 수업 시간표를 분리하고 급식시간이나 쉬는시간 분리, 등하교 분리 등 최대한 접촉면을 줄이는 방안을 안내하고 있다.
 
보건마스크 비축분은 학교에 확진자 발생하면 전교생 모두 쓰는 건가.
확진자가 발생하면 전 학생과 교직원에 보건 마스크 나눠주고 귀가하게 돼 있다. 1인당 1매 이상 비축하고, 앞으로 2매까지 비축할 계획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으로 오전·오후 2부제 수업, 격일제 등교 등의 방안도 검토하나.
검토는 해봤지만, 현실적으로 수업과 급식, 돌봄, 방과후학교 등이 있어 오전 오후반을 나눌 수 있는 학교가 많지 않다. 교육부에서 일률적 기준을 정하지는 않지만 가능한 학교는 해볼 수 있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