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역유입 우려에...中최대 무역박람회 캔톤 페어도 연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여파로 당초 4월 개최 예정이던 중국수출입상품교역전(캔톤 페어)이 결국 연기됐다.

전 세계 20만명 참가하는 대규모 행사
"해외서 코로나 19 역유입 될라" 우려

 
24일 광둥성 상무청은 봄철 캔톤 페어가 당초 예정일인 내달 15일에 시작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광둥성은 향후 코로나 19 상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봄철 캔톤 페어 개최 시기를 중앙정부에 다시 건의하겠다고 설명했다.
올해 4월 15일 개최 예정이던 광저우 캔톤 페어가 무기한 연기됐다. 사진은 지난해 광저우 캔톤 페어 [신화=연합뉴스]

올해 4월 15일 개최 예정이던 광저우 캔톤 페어가 무기한 연기됐다. 사진은 지난해 광저우 캔톤 페어 [신화=연합뉴스]

당초 중국 정부는 코로나 19가 어느 정도 진정됐다고 판단해 캔톤 페어를 예정대로 개최할 작정이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도 국무원 회의에서 "코로나 19로 중국이 충격을 받은 이후 캔톤 페어의 성공적 개최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크다"고 언급하면서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1957년 시작된 캔톤 페어는 중국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대규모 무역 전시회다. 
올해 4월 15일 개최 예정이던 광저우 캔톤 페어가 무기한 연기됐다. 광저우 캔톤 페어는 중국 무역의 바로미터로 불린다. 사진은 지난해 광저우 캔톤 페어 [신화=연합뉴스]

올해 4월 15일 개최 예정이던 광저우 캔톤 페어가 무기한 연기됐다. 광저우 캔톤 페어는 중국 무역의 바로미터로 불린다. 사진은 지난해 광저우 캔톤 페어 [신화=연합뉴스]

문제는 유럽·미국 등 해외 상황이다. 캔톤 페어에는 200여개 국가와 지역에서 2만5000여개 업체, 20만명 내외의 외국 바이어가 참가하다 보니 중국 입장에선 코로나 19의 역유입 가능성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실제로 최근 중국에서는 본토 확진자보다 해외에서 역유입된 확진자가 많다. 이런 판단으로 봄철 캔톤 페어 행사를 무기한 연기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거로 분석된다. 
 
차이신은 "세계적인 전염병 상황의 악화, 코로나 19 역유입 위험 증가가 캔톤 페어 연기의 주된 원인"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중국에서는 지난달 기준 최소 177개의 전시회가 취소되거나 날짜를 변경했다. 당초 이달 5일 예정이던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도 연기됐다. 내달 열릴 예정이던 베이징 국제 자동차 전람회도 연기됐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