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용태, 비례공천 논란에 "죽을 죄를 졌다…국민들이 매를 들어달라"

4·15 총선 서울 구로을에 출마하는 김용태 미래통합당 후보가 23일 오전 서울 대림역에서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4·15 총선 서울 구로을에 출마하는 김용태 미래통합당 후보가 23일 오전 서울 대림역에서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용태 미래통합당 의원이 24일 미래한국당의 공천 논란에 대해 "국민 여러분들께 죽을 죄를 졌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 없다"며 "우리의 더러운 욕망과 추한 모습을 국민들께 적나라하게 보여줬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아직 한 가닥 남아있는 자기 욕심과 정치에서 무언가를 해보려는, 국민을 생각하지 않는 그런 욕심 때문이겠죠"라며 "국민들께서 저희들을 엄하게 꾸짖어달라"며 이 같이 말했다.
 
공천 논란이 벌어진 뒤 '가소로운 권력'이라며 미래통합당을 비난한 한선교 전 미래한국당 대표가 '황교안 대표를 존경한다'며 태도를 바꾼 배경에 대해서도 나름의 분석을 내놨다. "싸움이 시작됐고 더 물러날 곳이 없는 상황에서 네가 잘났나 내가 잘났나 싸워서 뭐하겠나. 뒤늦게 그것을 깨닫고 태도 변화를 보이신 것 같다"는 것이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제시한 목표 25석을 채우기 위해 미래통합당에서 미래한국당으로 가는 현역의원이 있는지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이어 "다만 말씀드리고 싶은 점은 선거에서 몇 석을 예상한다고 하는 것처럼 허망한 이야기가 없다. 그저 최선을 다하고 국민 지지를 요청하는 것일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진행자가 "더불어민주당에서 '더불어시민당'에, 통합당도 미래한국당에 더 많은 의원을 보낸다고 하는데 이런 의원 꿔주기에 대해 어떻게 보냐"고 묻자, 김 의원은 "여야 모두 국민한테 정말 못 할 짓을 한다"고 탄식했다.
 
미래통합당에서 공천 배제된 현역 의원들이 연이어 무소속 출마하는 것에는 "보수가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죽을 길로 제 스스로 들어가는구나 하고 국민들이 아마 욕하실 것"이라며 "무소속 출마한 분들은 국민 목소리가 무엇인지 경청하고 마음 깊이 새겨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