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방역지침 어긴 종교시설, 모든 수단 동원해 강력 대처"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지난 주말 일부 종교시설 등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은 위반 사례에 대해 강력 조치할 것을 각 지자체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5회 국무회의에서 "지난 주말에도 일부 종교시설 등은 방역지침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운영을 계속 했다"면서 "위반사례에 대해서는 법이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대처하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미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국민들의 답답한 마음을 이해한다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재차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는 사람간의 접촉을 줄이고 위생수칙을 지키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라며 "코로나19를 하루속히 이겨내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사회적 거리두기에 모든 국민이 동참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그는 코로나 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언급하며 "위기극복의 관건은 속도다. 각 부처는 추경 등 32조원 규모의 대책과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신속히 추진해, 현장에서 지원을 체감하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히 소상공인 정책자금 신청이 급증했지만, 집행은 여전히 더디다.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대출 지연 문제가 실제 해소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지원속도를 높일 대책도 강구해달라"며 "소상공인 지원상황은 제가 직접 매주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또 "내수 부진이 해고 등으로 이어지면 근로자의 생계가 흔들리게 된다. 고용노동부는 고용유지지원금 등 지원사업을 적극 홍보해, 사업장들이 이를 많이 활용하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한국 기업의 수출과 소재·부품 수급 등 차질에 우려를 내비치며 "지난번 중국 부품공장의 조업 차질로 국내 자동차 공장들이 멈춰섰던 사례가 반복되어선 안되겠다"면서 "산업통상자원부와 관계부처는 자동차 업계 등 수출기업과 긴밀히 소통해, 재고 확충과 수입선 다변화 등 대응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봄꽃들이 피고 있지만, 이를 마음놓고 즐길 수 없는 요즘"이라며 "국민들의 마음속에 진정한 봄이 속히 오도록, 코로나19 극복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