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 원광대병원서 60대 사망…대구서 확진후 이송된 환자

지난 1월 전북 익산시 원광대병원에서 내방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출입문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월 전북 익산시 원광대병원에서 내방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출입문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전북에 이송돼 치료를 받던 60대 여성이 사망했다. 이 환자는 3년 전 폐렴으로 입원한 적이 있고, 기저질환으로 고지혈증을 앓았다.  
 

코로나19 확진 받고 지난달 26일 이송
중증 폐렴·발열·오한·근육통 증상 보여
3년 전 폐렴…고지혈증 기저질환 앓아
보건 당국, 화장 후 유골 유족에 인계

24일 전북도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 A씨(60·여)는 전날 오후 7시45분쯤 익산 원광대병원에서 숨졌다. 사망 원인은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폐렴이다. 
 
A씨는 지난달 21일 코로나19가 확진돼 같은 달 26일 경북 안동의료원에서 원광대병원 음압병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 왔다. A씨는 중증 폐렴과 발열(39.5도)·오한·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였다고 한다. 익산시 보건소 관계자는 "A씨는 기저질환으로 고지혈증을 앓았고, 3년 전 폐렴으로 병원에 입원한 경력이 있다"고 말했다. 
 
보건 당국은 "A씨 유족과 협의해 시신을 먼저 화장한 뒤 장례를 치르기로 하고 사망 당일 화장 후 유골함을 인계했다"고 밝혔다.  
 
익산=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ag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