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래당 오태양 "민주당에 사기당했다" 고민정 광진을 출마

오태양 미래당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당사에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오태양 미래당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당사에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비례연합정당 구성을 추진하다가 돌아선 미래당의 오태양 공동대표는 24일 "민주당에 배신이 아니라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고민정 민주당 후보를 잡기 위해 서울 광진을 출마를 선언했다는 분석에 대해선 "민주당에 회초리가 필요하다"며 부인하진 않았다.
 
오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민주당 행태가) 배신이라기보다는 사기에 가깝다"며 "민주당 일부 지도부의 속임수 정치에 환멸을 느끼는 건 사실이다"고 밝혔다.
 
오 대표는 진행자가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공동대표와 민주당 일부가 '미래당과 녹색당이 의석을 2석 내지 3석씩 미리 할당해달라'고 요구했다던데"라고 묻자 "분명히 밝힙니다만 명백한 거짓말이고 허위사실이다"고 말했다.
 
그는 "두 가지를 요구했다"며 "연합정당 플랫폼이 두 개(더불어시민당과 정치개혁연합)니 국민들 지지받고 시민사회 분열하면 안 된다는 것과 자꾸 비공식으로 물밑으로 접촉하면 안 되고 공개테이블을 만들어서, 국민들한테 내놓고 이야기하자고 요구했지만 들어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석에 관한 조정 교섭은 전혀 (없었다)"며 "공개적인 허위사실이기에 (그렇게 말한 분들은) 마땅히 책임을 지셔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대표는 진행자가 "사기를 친 민주당을 심판하기 위해 고민정 민주당 후보의 광진을에 출마하는가"라고 궁금해 하자 "꼭 그런 것만은 아니다"고 일단 선언 그었다.
 
그러면서 "광진을은 중도무당층 청년층 호남층이 3대 유권자 층인데 마음을 못 정한 분들이 많다"며 "3자구도로 재편해서 캐스팅보트를 가져오는 게 목표"라고 했다.
 
오 대표는 "광진을 유권자가 어떤 선택할지모르겠지만, 오세훈 후보와 고민정 후보 표중에 저는 중도청년층 표를 받으러 가는 것"이라며 "그 표가 선거구도에서 영향을 미칠지 모르겠지만 확실한 건 현재 위성정당을 추진하고 있는 집권여당에게 회초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