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HO 사무총장 “팬데믹 속도 너무 빠르다…나흘새 10만명 늘어”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AFP=연합뉴스] [AP=연합뉴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AF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pandemicㆍ세계적인 대유행) 속도가 너무 빨라지고 있다며 우려하고 나섰다. 
 

10만 명씩 증가하는데 67일→11일→4일
"속도 낮추려면 방어만 하지 말고 공격해야"
"G20에 보호장비 수출 금지 자제 요청할 것"
FIFA와 "코로나 몰아내자" 메시지 전달 협력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2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 거의 모든 국가에서 30만 명 이상의 감염자가 확인됐다. 팬데믹이 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염 속도를 낮추기 위해 “방어만 할 것이 아니라 검사ㆍ격리ㆍ추적하는 등 공격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처음 확인된 뒤 첫 10만 명으로 증가하는 데 걸린 시간은 67일이다. 이후 20만 명으로 늘어나는 데는 11일, 다시 30만 명으로 불어나는 데는 4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이처럼 팬데믹 속도가 빨라지는 상황에서 의료진 감염이 속출하고 있는 것을 특히 걱정했다. 그는 “의료진을 보호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의료진이 위태로워지면) 더 많은 목숨을 잃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마스크 등 보호 장비가 의료진에게 먼저 공급될 수 있도록 각국이 정치 레벨에서 협력해야 한다”며 “G20(주요20개국) 정상들에게 (보호 장비의) 생산 증대와 수출 금지 자제, 필요에 따른 공평한 배분 보장에 협력해 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3일(현지시간) 아프리카 가나의 한 시장에서 방호복을 입은 남성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가나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까지 2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EPA=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아프리카 가나의 한 시장에서 방호복을 입은 남성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가나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까지 2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EPA=연합뉴스]

한편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이날 국제축구연맹(FIFA)와 함께 “코로나바이러스를 몰아내기 위한 메시지를  전달하자(Pass the message to kick out coronavirus)”는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축구 경기가 중단됐지만 어려운 시기 우리의 협력은 더욱 중요해졌다”며 “축구가 의료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수백 만의 사람들, 특히 젊은이들에게 메시지를 닿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서도 신종 코로나가 급속히 퍼지고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