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스크 귀아픔, 안경 김서림···1초만에 해결하는 법 있다고?

마스크 귀 통증 예방법들. BNK부산은행은 직원이 아이디어를 고안해 자체 제작한 마스크 고정필름을 고객 등에게 최근 보급하기도 했다(오른쪽).[사진 맥심 인스타그램, BNK부산은행]

마스크 귀 통증 예방법들. BNK부산은행은 직원이 아이디어를 고안해 자체 제작한 마스크 고정필름을 고객 등에게 최근 보급하기도 했다(오른쪽).[사진 맥심 인스타그램, BNK부산은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집중지역인 대구에 사는 주부 A씨는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하면서 고민이 하나 생겼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매일 오랜 시간 착용하고 있다 보니 가느다란 마스크 끈이 귀 뒤쪽을 누르면서 귀가 아파지기 때문이다. A씨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요즘 밥 먹을 때 빼고는 종일 마스크 쓰니 귀통증이 오더라”는 글을 올렸다. 여기엔 “빨대를 이용하라” “끈을 귀에 닿지 않게 머리핀으로 고정하라” 등과 같은 댓글이 달렸다.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마스크 귀'까지만 쳐도 자동완성으로 귀 통증 관련 검색어들이 노출된다. [사진 네이버 캡처]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마스크 귀'까지만 쳐도 자동완성으로 귀 통증 관련 검색어들이 노출된다. [사진 네이버 캡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며 마스크로 인한 불편함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온라인에서는 마스크를 좀 더 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여러 방법이 소개되고 있다. 
 

커피 상자 손잡이까지 활용한 아이디어들  

 
마스크 끈에 화장솜이나 빨대를 잘라 붙였다. 채혜선 기자

마스크 끈에 화장솜이나 빨대를 잘라 붙였다. 채혜선 기자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불편함 가운데 하나는 귀통증이다. 이를 줄이는 방법의 핵심은 얇은 마스크 끈을 귀에 안 걸치게 해 접촉 자체를 차단하거나 끈이 귀에 닿더라도 보호하는 자리를 만드는 것이다.  
 
우선 귀 뒷부분 끈이 닿는 곳에 휴지나 반창고를 붙이는 방법이 있다. 끈으로 눌리는 피부를 보호하자는 취지다. 또 마스크 끈에 케이블 단선 방지 정리 선이나 손가락 길이만큼 자른 빨대를 돌려 끼우는 방법도 많이 언급된다. 화장용 솜을 덧대기도 한다. 언급된 제품들은 완충 작용을 해 통증을 감소하게 한다. 
 
[사진 맥심 커피믹스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맥심 커피믹스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온라인에서는 마스크 끈에 커피 상자 손잡이를 연결하는 방법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커피 상자에 달린 플라스틱 손잡이를 따로 빼내 이 손잡이 부분에 마스크 끈을 각각 양쪽에 걸고 마스크를 쓰는 것이다. 이는 마스크 끈이 귀에 직접 닿지 않아 통증이 아예 없다고 한다. 
 

안경 김 서림은 1초 만에 해결  

 
안경 김 서림을 줄이기 위해 마스크 철사가 있는 부분의 윗 부분 1cm 정도를 살짝 접어 얼굴에 바로 밀착한다. 철사 부분을 꾹꾹 눌러 입김이 새나갈 틈을 막는 게 좋다. 채혜선 기자

안경 김 서림을 줄이기 위해 마스크 철사가 있는 부분의 윗 부분 1cm 정도를 살짝 접어 얼굴에 바로 밀착한다. 철사 부분을 꾹꾹 눌러 입김이 새나갈 틈을 막는 게 좋다. 채혜선 기자

안경을 쓰고 마스크를 끼게 되면 종종 안경 렌즈에 김이 서려 시야를 방해하기도 한다. 습기가 생기는 이유는 숨을 쉬면서 마스크 틈으로 나오는 입김 때문이다. 
 
유튜버 니들이 '마스크착용시 안경 김서림 습기 1초만에 예방하는 방법'이라는 영상에서 안경 김서림 없이 마스크 쓰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마스크 철사 있는 부분을 살짝 접은 뒤 얼굴에 밀착해 그 위에 안경을 쓰는 것이 그 방법이다. [사진 유튜브 니들연구소 동영상 캡처]

유튜버 니들이 '마스크착용시 안경 김서림 습기 1초만에 예방하는 방법'이라는 영상에서 안경 김서림 없이 마스크 쓰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마스크 철사 있는 부분을 살짝 접은 뒤 얼굴에 밀착해 그 위에 안경을 쓰는 것이 그 방법이다. [사진 유튜브 니들연구소 동영상 캡처]

이 같은 김 서림을 줄이기 위한 대안 중에는 마스크 안에 있는 철사(코쇄) 부분의 윗부분을 살짝 접고 마스크를 얼굴에 갖다 대 철사를 눌러 밀착한 다음 마스크 위로 안경 코 받침이 오도록 하는 방법이 추천되고 있다. 이 같은 방법을 소개한 한 유튜브 영상은 이날 오전 조회 수 210만 회를 넘었다.  

이 밖에 린스나 중성세제를 푼 물에 안경을 넣어 흔들고 깨끗한 물로 헹구면 렌즈에 코팅 막이 생겨 김 서림을 방지할 수 있다고 한다. 
 

마스크에 화장 안 묻는 법도 관심

유튜브에서 공유되는 마스크에 화장 안 묻는 방법들. [사진 유튜브 캡처]

유튜브에서 공유되는 마스크에 화장 안 묻는 방법들. [사진 유튜브 캡처]

 
대면 접촉이 많아 화장하고 마스크를 쓸 수밖에 없는 일부 여성 같은 경우 외출 후 마스크를 벗으면 마스크 위에 화장이 묻어 있어 찝찝한 기분이 든다고 털어놓는다. 20대 직장인 B씨는 “마스크를 재사용해야 하는데 화장이 묻는 건 다시 쓰기도 왠지 께름칙하다”고 말했다. 이에 뷰티 블로거나 유튜버 등 인플루언서들은 마스크에 화장이 묻지 않는 화장법을 공유하고 있다.
 
이날 유튜브에서 조회 수 27만 회를 기록하고 있는 ‘마스크에 화장 안 묻는 법’이라는 영상에서 한 유튜버는 “이른바 ‘연예인 마스크’로 불리는 스펀지 마스크의 입 부분을 잘라낸 다음 마스크 끼기 전에 먼저 착용하라”고 말했다. 화장이 안 묻게 하는 일종의 보호막을 먼저 쓰는 셈이다. 
 
네이버에서 미용 만화를 그리며 15만 팔로어를 거느린 작가 ‘된다’는 지난 18일 포스트에서 “파운데이션 등 피부 기초화장을 하지 않고 백탁 있는 선크림을 사용하고 있다”고 했다. 바깥 활동이 있어 화장을 안 할 수 없는 상황에서 백탁 현상이 있는 선크림은 얼굴을 환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