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식 영상 올린 멕시코 대통령 "경제 강화 위해 외출 계속 해야"

사진 멕시코 대통령 페이스북

사진 멕시코 대통령 페이스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곳곳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시행하는 가운데, 멕시코 대통령은 오히려 외식을 장려해 논란이 됐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지난 22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외식을 멈추지 말라"는 글과 함께 외식을 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그는 "아직 우리는 감염병 1단계다. 외출하지 말아야 할 때가 되면 알려주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적 여유가 있다면 가족들을 데리고 나와서 외식도 해라. 이것이 가정 경제와 국민 경제를 강화하는 것이다. 과장된 방식으로 모든걸 마비시키면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멕시코엔 지금까지 316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2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중남미 대부분 국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을 금지했으나 멕시코는 아직 이러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멕시코 정부는 서두르지 않고 단계별로 대책을 꺼내겠다는 입장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