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뉴욕주 코로나19 확진자 2만명 넘어…“하루 1만6000명 검사”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 AP=연합뉴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 AP=연합뉴스

 
미국 뉴욕주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만명을 넘어섰다.  
 
2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이날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2만87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들 중 신규 확진자는 5707명에 달한다.  
 
이처럼 신규 확진자가 많은 건 지금까지 약 7만8000명을 대상으로 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했기 때문이라고 쿠오모 주지사는 설명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미국 전역에서 실시되는 코로나19 검사 가운데 25%가 뉴욕주에서 시행되고 있으며, 하루에 주민 1만6000명이 검사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열흘 전까지만 해도 뉴욕주의 일일 검사자 수는 1000명에 불과했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