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n번방 사건 잔인한 행위, 회원 전원 조사 필요”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부터 개학 일정 연기 등에 대한 특별보고를 받으며 자료를 살피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부터 개학 일정 연기 등에 대한 특별보고를 받으며 자료를 살피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 해결을 위한 조사 확대를 지시했다. n번방 사건은 텔레그램에 청소년을 성적으로 착취하는 내용의 영상을 불법 제작·유포하면 회원들이 돈을 내고 이를 즐긴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줬다.
 

문 대통령 “철저 수사해 엄벌
필요하면 특별조사팀 꾸려라”
SBS “박사방 운영자는 조주빈”
야당 “조국 탓 포토라인 힘들어져”

문 대통령은 23일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다. 경찰은 n번방 운영자 등에 대한 조사에 국한하지 말고,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해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철저히 수사해서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고, 특히 아동·청소년들에 대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서는 더욱 엄중하게 다뤄 달라”고 경찰에 당부했다. 이어 “필요하면 경찰청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되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 공개 청원이 올라온 국민청원 게시판.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 공개 청원이 올라온 국민청원 게시판.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앞서 경찰은 ‘n번방 사건’과 관련해 124명을 검거하고, 이른바 ‘박사방’ 운영자로 지목된 조모(26)씨를 포함해 18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지난해 말 핵심 피의자 3인방 중 한 명인 와치맨(‘고담방’ 운영자)도 검거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현재 n번방 창시자 ‘갓갓’을 추적 중이다.
 
대통령의 이날 지시로 경찰 수사는 운영 가담자는 물론 단순 시청자에게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일부 여성단체는 n번방 이용자가 최대 26만 명에 달한다고 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아동·청소년 16명을 포함한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며 “불법 영상물 삭제뿐 아니라 법률, 의료 상담 등 피해자에게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에는 신종 디지털 성범죄 근절책과 청소년 대상 성 감수성 교육 강화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청원의 핵심 내용인 신상 공개는 언급하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내일 ‘박사방’ 운영자 신상 공개 문제가 경찰청 신상공개위원회에서 결정될 것”이라며 “위원회 결정을 보고 국민청원에 추가로 답변할 내용이 있는지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23일 SBS가 공개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23일 SBS가 공개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단 SBS는 이날 저녁 조씨의 이름과 사진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사’ 조씨는 조주빈으로, 정보통신 전공자이며 2018년 수도권 소재 대학을 졸업했다. 4학기 중 3학기 평균 학점 4.0 이상을 받는 등 성적이 좋았고, 학보사에서 활동하며 편집국장을 맡았다. SBS는 조씨가 학보에 게재한 기명 칼럼도 공개했다. 또 학보사 동료의 말을 인용해 “어디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조용한 아이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강력한 대응은 n번방 운영자와 이용자의 신상을 공개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3건에 426만 명(오후 5시 기준)이 참여하는 등 국민적 분노가 폭발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국회에서는 여야 없이 강력한 대응과 입법을 촉구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긴급간담회에서 “21세기판 인신매매가 다시 터지지 못하게 뿌리를 뽑아야 한다”며 “성적 촬영물을 이용한 협박 행위를 강하게 처벌하는 것을 골자로 한 ‘n번방 사건 재발 방지 3법’을 이번 국회 임기 중에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했다.
 
미래통합당 정원석 선대위 대변인은 ‘n번방 가해자들의 영웅 조국’이라는 논평에서 “이들의 영웅 조국으로 인해 n번방 용의자들의 신상 공개와 포토라인 세우기는 한층 힘들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비꼬았다.  
 
윤성민·하준호·이병준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