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페인 프로축구, 코로나19 여파 ‘라리가’ 등 모든 리그 중단

스페인축구협회(RFEF)와 프리메라리가 사무국은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모든 프로리그를 무기한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진 RFEF 홈페이지 캡처

스페인축구협회(RFEF)와 프리메라리가 사무국은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모든 프로리그를 무기한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진 RFEF 홈페이지 캡처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중단됐다.  
 
스페인축구협회(RFEF)와 라리가 사무국은 23일(현지시간) 성명서를 통해 “스페인 정부와 주 당국이 건강상의 위험 없이 재개될 수 있다고 판단할 때까지 모든 프로축구 경기를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라리가 사무국은 지난 12일 코로나19 영향으로 프로축구 1, 2부 리그를 최소 2주간 중단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결국 리그 일정이 무기한 중단됐다.
 
스페인 보건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스페인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2182명, 확진자는 3만3089명에 이른다.  
 
축구계에도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라리가의 발렌시아, 에스파뇰, 알라베스 구단에서는 선수를 포함한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레알 마드리드를 이끌었던 로렌소 산스 전 회장은 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를 받다가 끝내 숨을 거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