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번방 '박사'는 25세 조주빈···대학 학보사 편집국장 출신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로 확인된 조주빈(25).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로 확인된 조주빈(25).

메신저 프로그램인 텔레그램에서 이른바 ‘박사방’(n번방 중 하나)을 운영하며 여성 성 착취 영상을 불법으로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박사’의 신원이 확인됐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사방’ 사건의 피의자는 수도권의 한 대학을 졸업한 조주빈(25)씨인 것으로 드러났다. 조씨는 대학 재학 당시 학교 신문인 학보사의 기자로도 활동했다고 한다.  
 
조씨는 2018년 12월부터 이달까지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면서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를 유인한 뒤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냈다. 이를 약점으로 잡고 피해자들에게 성 착취 동영상을 찍도록 협박하고 이를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현재까지 박사방 피해자가 74명에 달한다고 밝혔고, 이 중 미성년자 16명이 포함됐다. 조씨는 최대 150만원을 후원금으로 받으면서 텔레그램 유료 대화방을 운영하며 성 착취 동영상을 회원들에게 제공하기도 했다.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로 확인된 조주빈(25).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로 확인된 조주빈(25).

 
경찰은 암호화폐 등을 통해 조씨에게 돈을 보내고 박사방에 입장한 이용자들에 대해서도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등을 통해 확보한 자료 분석 결과에 따라 명단의 숫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최근 한 암호화폐 거래소를 압수수색해 ‘박사방’(‘박사’가 운영한 n번방)에 입장하기 위해 조씨에게 금원을 지급한 일부 명단을 확보했다. 조씨가 2년 전 졸업한 것으로 알려진 학교 관계자는 “경찰의 신상공개 심의 결과가 나오기 전에 학교의 공식 입장을 밝히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24일 오후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씨의 얼굴과 이름, 나이 등을 공개할지 결정할 예정이다.  
 
정진호 기자 ki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