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서 독일 유학생 코로나 확진…오스트리아에서 확진자 접촉

인천에 거주하는 독일 유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독일 유학 중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를 방문했는데 이곳에서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가운데 23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방호복을 입은 승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전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가운데 23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방호복을 입은 승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23일 인천시에 따르면 연수구에 사는 A씨(21·여)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21일까지 독일의 한 대학으로 교환학생으로 가 있었다고 한다. 21~22일 카타르 도하를 경유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공항 검역소에서 바로 검체 채취 검사를 받고 임시생활시설로 격리됐다. 그리고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5~8일까지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를 방문했다고 한다. 그곳에서 커뮤니티 회원들을 만났는데 여기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인하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