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선 패배한 '5선' 이종걸 "민주당 떠나 시민당 입당한다"

이종걸 의원. 연합뉴스

이종걸 의원. 연합뉴스

경선에서 탈락한 이종걸(안양 만선·5선)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을 나와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입당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2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저는 24일 더불어민주당을 떠나 더불어시민당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그는 “거취를 오랫동안 고민했다. 하지만 21대 총선의 상황은 제가 출마를 접었다고 한 걸음 물러나있기엔 너무 급박하다”면서 “당의 공식 요청 이전에 정치적 득실을 떠나 저의 판단으로 더불어시민당에 합류한다”고 적었다. 
 
이 의원은 3가지 이유를 제시하며 “21대 총선에서 민주시민 진영이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1대 총선 승리는 2016년 촛불시민혁명이 연 새로운 체제의 ‘시작의 끝’”이라며 “촛불시민혁명-박근혜 탄핵-대선 승리-지방선거 승리로 이어지면 평화·민주·공정 체제 만들기 ‘시작의 끝’(이 된다). ‘시작의 끝’을 넘어야 본격적으로 새 체제를 쌓을 수 있다”고 했다.
 
또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이 이긴다면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도 되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불어시민당이 비례대표 공천 과정에서 시민대표들의 정치세력화를 돕고, 총선에서 승리해 당 운영에서 ‘소수파’의 정신을 살려나간다면 불충분하나마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살려나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21대 총선에서 패배한다면 ‘퇴행의 시작’이 시작된다고 했다. 민주시민 진영이 질 경우 “‘미래통합파’가 복수혈전을 펼치면서 촛불시민혁명이 열었던 사법 개혁 등을 과거로 돌리려고 하면서 21대 국회 개원 첫날부터 임기 말 극한 대립의 데자뷰가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혁의 ‘시작의 끝’을 완수하고, ‘퇴행의 시작’을 저지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 저라도 우선 더불어시민당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달 26일 1차 경선에서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강득구 전 경기부지사에게 고배를 마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