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개된 '박사' 출신학교 "경찰 발표전 공식입장 표명 부적절"

‘n번방’ 사건의 핵심 피의자인 일명 ‘박사’로 지목되는 조주빈 [뉴스1]

‘n번방’ 사건의 핵심 피의자인 일명 ‘박사’로 지목되는 조주빈 [뉴스1]

23일 밤 텔레그램 미성년자 성착취(n번방) 사건의 주범인 조주빈(25, 별명 박사)의 얼굴과 실명이 SBS·연합뉴스 등 일부 언론의 보도를 통해 공개된 데 대해 경찰은 “내일(24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통해 공개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계획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오후 2시쯤 위원회 회의를 열어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된 조씨의 사진은 그가 수도권 대학의 한 학보사 편집국장 시절 썼던 칼럼에 실린 것이다. 이 칼럼 필자인 조씨가 n번방 사건의 주범 ‘박사’로 지목됐다.
 
조씨가 졸업한 학교 측은 최근 이 같은 소식을 듣고 그의 지인들을 불러 면담을 했다. 조씨가 ‘박사’라는 소문에 대한 확인 작업이었다.
 
학교 관계자는 “의혹의 인물로 지목된 조씨는 2년전 졸업했는데, 그 조씨가 현재 거론되고 있는 ‘박사’와 같은 인물인지는 확답할 수 없다”며 “경찰의 신상공개 심의 결과가 나오기 전에 학교의 공식입장을 밝히는 것도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이 학교 총학생회 관계자는 “말씀드릴 부분이 없다”고만 답했다.
 
한편 경찰은 최근 한 암호화폐 거래소를 압수수색해 ‘박사방’(‘박사’가 운영한 n번방)에 입장하기 위해 조씨에게 금원을 지급한 일부 명단을 확보했다. 조씨는 3종류의 대화방을 운영하며 각각 20만~150만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입장료로 받아왔다는 게 경찰 판단이다.
 
경찰은 또 일반 은행 계좌를 통해 조씨에게 돈을 보내고 박사방에 입장한 다른 이용자가 있는지도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등을 통해 확보한 자료 분석 결과에 따라 명단의 숫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