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상공개된 '박사'는 25세 조모씨···"학보사 편집국장 출신"

SBS뉴스가 보도한 n번방 운영자 조모씨. SBS뉴스 화면 캡처

SBS뉴스가 보도한 n번방 운영자 조모씨. SBS뉴스 화면 캡처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벌어진 미성년자 성 착취 사건인 이른바 ‘박사방’ 운영자의 신상이 드러났다.
 
23일 SBS 8시뉴스는 ‘박사’로 알려진 박사방 운영자 조모(25·구속)씨의 이름과 사진을 공개했다.
 
SBS는 “이번 사건이 중대 범죄라 판단했다”며 “추가 피해를 막고 수사에 도움을 주자는 차원에서 또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피의자의 얼굴과 이름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조씨는 정보통신 전공자로 지난 2018년 대학을 졸업했다. 4학기 중 3학기 평균 학점 4.0 이상을 받았고, 학보사에서 활동하며 편집국장을 맡았다. SBS는 조씨가 학보에 게재한 기명 칼럼도 공개했다.
 
또 학보사 동료의 말을 인용해 “조씨가 성 문제 등으로 일탈 행위를 한 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학보사 동료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기사도 자기 마음대로 쓰고 교수님과도 트러블(갈등)이 있었고, 간사와도 트러블이 있었다”면서도 “어디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조용한 아이였다”고 말했다.
 
SBS는 조씨가 지난해 9월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만들어 성 착취 범행을 저지르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경찰은 SBS가 공개한 조씨의 신상이 맞는지에 대해서는 확인해 주지 않았다.
 
경찰은 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 위원회’를 열고 조씨의 신상 공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