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위기극복 동참…지역난방공사, ‘임원급 연봉 10% 반납’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 주재로 열린 비상대책본부 회의. 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연합뉴스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 주재로 열린 비상대책본부 회의. 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가적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임원급 연봉 10%를 반납한다.
 
23일 한국지역난방공사는 황창화 사장 주재로 열린 비상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임원들이 올해 연봉의 10% 수준인 약 9400만원을 반납하기로 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급여 반납은 공기업 중에서는 처음 시행되는 것이다.  
 
반납한 재원은 코로나 19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해 쓰인다.
 
또한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집단에너지협회와 논의해 소상공인이 포함된 업무용 사용자와 유치원, 어린이집의 열 요금을 3개월 분할하여 납부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