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서 ‘사전투표 X’ 스티커 발견…민주당 “명백한 불법행위”

사전투표 방해 스티커. 연합뉴스

사전투표 방해 스티커. 연합뉴스

 
최근 부산 곳곳에 사전투표를 하면 안 된다는 스티커가 붙어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경찰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23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성명서를 내고 “최근 부산을 비롯한 전국에 사전투표를 하면 안 된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이 담긴 정체불명의 스티커가 무차별로 나붙고 있다”며 “이는 유권자 참정권 행사와 선거를 방해하는 명백한 불법행위”라고 규정했다.
 
부산시당에 따르면 공명선거 국민연대, 부정선거 감시단이란 단체 명의로 된 스티커에는 ‘4.15 당일 투표하세요’, ‘사전투표 X 당일투표 O’란 내용이 적혀 있다.
 
지난 17일 서울에서 발대식을 한 시민단체 공명선거 국민연대는 유튜브 등에서 사전투표가 조작될 가능성이 있다며 당일 투표 캠페인을 벌이는 우익성향 단체로 전해져 있다.
 
부산시당은 “선거관리위원회와 사법당국은 허위사실과 가짜뉴스로 시민들의 선거 참여를 방해하는 유령단체 관계자들을 색출해 관련 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