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딸 성적 공개되자 "검사 상판대기 날리겠다"던 황희석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 계단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자 출마자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 계단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자 출마자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말이 거칠었고 처음부터 정치를 하고 싶은 사람이라 생각했다" 
 
친여 성향인 열린민주당 비례대표로 출마한 황희석(54) 전 법무부 인권국장의 직장 동료들은 그를 이렇게 기억했다. 국회에서 법무부를 관할하는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여당 관계자들은 "황 전 국장이 법무부 업무로 의원실을 찾아온 경우는 별로 없었다"고 말했다.
 

윤석열 포함한 '검찰 쿠데타 명단' 밝혀 논란  

황 전 국장이 지난 주말 윤석열(60) 검찰총장을 포함한 현직 검사 14명의 실명을 '검찰 쿠데타' 명단이라 공개하며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정치권에선 '검사 블랙리스트'라는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순번 투표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황 전 국장은 검찰을 벌레에, 윤 총장을 조선시대 간신인 윤원형에 비유하며 지지층을 결집에 주력하고 있다.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의 22일 페이스북 포스팅. [황희석 페이스북 캡처]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의 22일 페이스북 포스팅. [황희석 페이스북 캡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소속인 황 전 국장은 법무부 역사상 첫 비(非) 검찰 출신 인권국장이기도 하다. 지난해 9월 조국(55) 전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 뒤에 황 전 국장에겐 검찰개혁추진지원 단장이란 직함이 추가되며 '조국 1호 인사'라 불렸다. 공직을 맡기 전 황 전 국장은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집회와 용산참사 철거민들의 변호인을 맡았었다. 
 

비 검사 출신 첫 법무부 인권국장  

황 전 국장의 법무부 동료들은 현직 시절 황 전 국장의 '거친 입'을 기억했다. 전 법무부 관계자는 "황 전 국장은 국회에서 야당 의원들에게 비판을 받을 때면 사석에 거친 말을 쏟아내 직원들이 걱정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황 전 국장은 지난해 9월 조 전 장관 딸의 고교 영어 성적이 공개됐을 때도 야당 의원들로부터 "국회에서 '유출한 검사 상판대기를 날려버리겠다'는 말을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하지만 한 여당 관계자는 "황 전 국장이 민변 출신이고, 조 전 장관과 가깝다는 이유만으로 야당의 공격이 지나친 측면도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황희석(오른쪽) 당시 법무부 인권국장에게 질문을 하는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모습. [MBC뉴스 캡처]

지난해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황희석(오른쪽) 당시 법무부 인권국장에게 질문을 하는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모습. [MBC뉴스 캡처]

그의 거친 입과 달리 법무부 인권국장으로 황 전 국장의 성과를 기억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았다. 황 전 국장이 임명 초부터 추진해왔던 기업인권경영지침은 현재 초안 정도만 나온 상태로 아직 빛을 보지 못했다. 황 전 국장은 오히려 지난해 9월 조 전 장관 취임 뒤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을 맡으며 1월 법무부를 떠나기 전까지 4개월간 존재감을 드러냈다. 황 전 국장은 이 기간 법률 개정 없이 가능한 여러 검찰개혁 과제들을 총괄하는 업무를 맡았다.
 
황 전 국장은 지난 1월 법무부 인권국장 퇴임사에서도 "공수처가 출범하고 새로운 법령이 시행되면 다시 2차 검찰개혁을 추진해야 한다"고 검찰개혁을 강조했다. 황 전 국장은 "검찰은 수사에서 손을 떼고 공소 유지에만 힘을 써야 한다"며 법무부를 떠나기 직전까지도 검찰과 각을 세웠다. 
 

前 인권국장의 부적절한 인권 감수성  

황 전 국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사들의 실명 명단을 공개하며 "오랫동안 추적해왔다""쿠데타 세력"이라 밝힌 것은 이런 황 전 국장의 이력을 반영한 정치적 제스처란 평가도 나온다. 하지만 학계에선 그가 법무부의 전직 인권국장임을 잊어선 안 된다고 지적한다. 인권 연구 전문가인 성균관대 구정우 사회학과 교수는 "조 전 장관을 옹호하는 황 전 국장에겐 그의 인권만 중요하고 다른 검사들의 인권은 보이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