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 파주 NFC,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공여하기 위해 짐 정리를 하고 있는 축구협회 직원들. [사진 대한축구협회]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공여하기 위해 짐 정리를 하고 있는 축구협회 직원들. [사진 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가 파주 NFC(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공여한다.
 

축구협회, 보건복지부와 논의해 공여 결정
확진자 위해 25일부터 본관 건물 내주기로

축구협회는 23일 “보건복지부와 논의해 25일부터 파주NFC 본관 건물을 코로나19 경증 확진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는 기간은 최소 1개월에서 최대 2개월로 계획하고 있다. 기간이 종료되면 1~2주 동안 방역 및 재정비 후 원상복구된다.
 
보건복지부와 협의에 따라 입소날짜는 변동될 수 있다. 생활치료센터로 사용되는 공간은 파주 NFC 본관 건물의 1층부터 4층까지다. 2층은 의료 인력이 활용한다. 3층과 4층은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사용한다. 대강당, 의무실 등 일부 시설은 통제된다.
 
생활치료센터 입소자를 위해 준비한 정몽규 회장 메시지와 대표팀 의류. [사진 대한축구협회]

생활치료센터 입소자를 위해 준비한 정몽규 회장 메시지와 대표팀 의류. [사진 대한축구협회]

축구협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임직원이 머리를 맞댔다. 지난 17일에는 전 임직원이 코로나19로 인한 혈액 수급 부족을 해결하고자 헌혈에 동참하기도 했다.  
 
코로나19가 수도권에서 확산하거나 치료 시설이 부족할 경우 파주 NFC를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공여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축구협회 제안을 접한 방역 당국 측이 적극적으로 협조 요청을 하면서 파주 NFC를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게 됐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국가 위기에서 축구협회가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해 내린 결정이다. 선수 소집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파주NFC를 치료 시설로 활용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 경증 확진자들이 마음 편하게 회복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도록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파주 NFC 전경. [사진 대한축구협회]

파주 NFC 전경. [사진 대한축구협회]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