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선, 현대차·모비스 주식 190억원 매입… "책임경영 차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 현대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 현대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3일 현대차 주식 13만9000주와 현대모비스 주식 7만2552주를 장내 매수했다. 
 
현대자동차·현대모비스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각 사의 지분을 매입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이날 주식 매수로 정 수석부회장의 현대차 지분은 1.81%에서 1.86%로 올랐다. 주식 취득단가는 6만8435원이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 약 190억원 상당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기존에 현대모비스 주식을 1주도 갖고 있지 않았다. 이날 7만여 주를 매수하며,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모비스 지분 0.08%를 갖게 됐다. 주식 취득단가는 13만789원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매수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어려운 대외여건 속에 책임경영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현대모비스는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최근 두 달 새 절반 가까이 하락했다. 업계는 정 수석부회장의 주식 매입이 최근 큰 폭으로 내린 주가 등 대외적인 이미지를 쇄신하기 위한 조치 중 하나로 평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주가가 크게 떨어졌는데, 이는 외부적 요인에 의한 일시적인 하락일 뿐 현대차그룹은 탄탄하다는 것을 대외적으로 보여주려는 의도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올해 초 12만1000원으로 시작한 현대차 주가는 이날 6만8900원(종가)으로 떨어졌다. 현대모비스 주가 역시 올해 초 25만4500원에서 이날 12만1000원까지 하락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