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文대통령, ‘n번방’ 사건 언급 “잔인한 행위…회원 전원조사 필요”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으로부터 특별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으로부터 특별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벌어진 미성년자 성착취 사건인 이른바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아동 청소년 16명을 포함한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찰은 ‘박사방’ 운영자 등에 대한 조사에 국한하지 말아야 한다.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는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였다”며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순식간에 300만명 이상이 서명한 것은 이런 악성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들 특히, 여성들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영상물 삭제 뿐 아니라 법률 의료 상담 등 피해자들에게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경찰을 향해 “이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철저히 수사해서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특히 아동·청소년들에 대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서는 더욱 엄중하게 다뤄달라”고 말했다. 이어 “필요하면 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외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됐으면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또한 문 대통령이 정부를 향해서도 플랫폼을 옮겨가며 악성 진화를 거듭해온 신종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철저한 근절책 마련을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은 22일 오후 8시40분쯤 200만건을 넘어섰고 현재는 2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종전 최다 인원 동의 안건이었던 ‘자유한국당 해산 요청’(183만1900명)보다 더 많은 숫자다. 이 게시물은 일명 ‘박사’로 불리는 박사방 운영자 조모씨의 얼굴과 개인 신상을 공개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박사’ 조씨 외에 해당 방을 이용한 이들의 신상까지 공개하라는 국민청원에 참여한 인원도 130만명을 넘긴 상태다. 기타 유사 청원 4건까지 함께 묶으면 동의 건수가 400만 건을 훌쩍 넘겼다. 이같이 국민의 분노는 조씨를 넘어 해당 대화방 이용자들로 번지고 있다. 또 이에 따른 고강도 수사와 강경 대응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