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열린민주당 주진형 "과거 음주운전…아들은 국적 포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을 받은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가 음주운전 논란에 휩싸였다.
 
주 전 대표는 전날(22일) 열린민주당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에 공개된 후보 면접 영상을 통해 자신의 과거 음주운전 이력을 공개했다. 주 전 대표는 ‘문제가 될 만한 개인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2008년인가에 제가 음주운전으로 면허정지를 받았죠”라며 “(200)7년인가 8년인가 그 사이다”라고 답했다.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사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경선 참가자 공개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사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경선 참가자 공개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당장 열린민주당 당원 소통게시판에는 주 전 대표에 대한 비판이 제기됐다. 한 당원은 “윤창호법이 괜히 생겼느냐. 정의당 6번 신장식도 그래서 사퇴했잖나. 2006년에 있었던 일로 말이다. 동영상 보니까 주진형 후보는 2007년인가 2008년인가 라고 하시던데, 그러면 그냥 넘어갈 문제는 아니다”라고 썼다. 신장식 정의당 후보는 과거 음주운전과 무면허 운전 이력 문제가 불거져 지난 15일 당 전국위원회에서 사퇴 권고를 받고 후보직에서 물러났다.
 
주 전 대표는 이어 “개인 가족사로는 제 아들이 2005년인가에 외국에서 태어나서 이중국적자였는데, 2005년에 국적법 바뀔 때 한국 국적을 포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사람으로 살고 있고 지금 서른이 넘었는데, 2008년에 간 이후로 한 번도 한국에 돌아오지 않고 미국에 살고 있다”며 “그 친구가 한국 사회에 적응을 못 해서 한국말 배우는 것을 거부하고 학생들과 잘 못 어울려서 외톨이로 살았다. 도저히 한국에서 살 수 없다는 게 뻔해서 아예 그럴 거면 자기가 결국 미국에서 살 거니깐 미리 정리하자고 해 15살 때쯤 국적을 포기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서도 열린민주당 당원 사이에서는 “아들이 병역 기피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열린민주당은 지난 22일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 등 자당의 비례대표 후보 20명의 후보 면접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 유튜브 캡처]

열린민주당은 지난 22일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 등 자당의 비례대표 후보 20명의 후보 면접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 유튜브 캡처]

이 영상은 전날 공개됐다가 오후 11시가 넘어서 비공개로 전환됐다. 열린민주당 관계자는 “해당 부분이 잘리지 않고 5시간 동안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자 당원 소통게시판에 논란이 일었고, 황급히 주 전 대표 측에서 비공개를 요청해 삭제한 뒤 재편집본을 23일 새벽에 게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 당원은 “아들 국적 포기 병역면탈이 이슈될 거 같아서 비공개로 바꿨나 보네”라고 썼고, 또 다른 당원은 “만약 음주운전, 아들의 국적 때문이라면 더 묻고 답해 꼭 올려달라. (…) 그리고 투표권을 가진 우리의 몫으로 남겨달라”고 적었다. 
 
반면 일부 당원은 “음주운전? 10년도 전에 딱 한 번 가지고? 그때는 음주운전에 대한 인식도 달랐고 딱 한 번이면 실수로 볼 수 있다. (일)베충이들이 괜히 생트집 잡는 거다”라며 주 전 대표를 옹호했다. 
 
열린민주당 당규 6조 8항은 열린민주당 당규 6조 8항은 병역기피, 음주운전을 공직선거 후보자의 부적격 심사 기준으로 규정하고 있다. [자료 열린민주당 당규 캡처]

열린민주당 당규 6조 8항은 열린민주당 당규 6조 8항은 병역기피, 음주운전을 공직선거 후보자의 부적격 심사 기준으로 규정하고 있다. [자료 열린민주당 당규 캡처]

열린민주당 당규 6조 8항은 병역기피, 음주운전을 공직선거 후보자의 부적격 심사 기준으로 규정하고 있다. 주 전 대표 자신도 지난해 9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증 논란이 한창일 때 한겨레신문 칼럼에서 “허술하기 짝이 없는 한국의 공직자 검증 과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이 없다”고 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