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7년 지진으로 ‘위험’ 판정 포항 대성아파트 내일부터 철거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대성아파트 출입문에 붙어 있는 폐쇄 안내문. 연합뉴스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대성아파트 출입문에 붙어 있는 폐쇄 안내문. 연합뉴스

2017년 경북 포항지진으로 부서져 사용 불가 판정이 난 포항의 아파트가 철거된다.
 
포항시는 24일부터 북구 흥해읍 대성아파트 A동 철거공사를 시작한다.
 
대성아파트는 2017년 11월 15일 지진 피해가 집중된 곳이다. 당시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 지진으로 6개 동 가운데 4개 동에서 지하층 기둥 파손, 벽면 균열 등 큰 피해가 났다.
 
지진 이후 대성아파트는 건축물 안전진단에서 ‘위험’ 판정을 받았고 4개 동 주민은 LH공사 임대 아파트 등으로 모두 이주했다.
 
시는 순차적으로 아파트를 철거할 방침이다. 시는 대성아파트 땅에 마더센터, 시립어린이집, 창업지원센터, 공공도서관, 공공임대주택을 융합한 시설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