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예훼손 무더기 신고로 반격 나섰던 신천지 교인들, 신고 접수 자진 철회

17일 오후 서울시 종합행정조사에 들어간 노원구 상계동 서울야고보 지파 본부 교육관에 이만희 총회장의 사진 등 홍보물이 부착돼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서울시 종합행정조사에 들어간 노원구 상계동 서울야고보 지파 본부 교육관에 이만희 총회장의 사진 등 홍보물이 부착돼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온라인에 퍼진 악의적 비방과 루머 825건을 무더기 고발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인들이 최근 신고 의사를 철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23일 기자간담회에서 “2월 말 신천지 신도 4명이 명예쉐손 등의 사유로 사이버범죄 신고ㆍ상담시스템(eCRM)을 통해 825건의 신고를 접수했다가 3월 초까지 모든 신고 의사를 철회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일 신천지 관계자는 “교회 차원에서 고소ㆍ고발을 진행 중인 것은 아니다”면서도 “현재 교인들이 커뮤니티나 유튜브 등 온라인에서 퍼진 가짜뉴스 등을 모아 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신고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건수가 대략 1000여건에 이른다”고 전했었다. 접수된 사례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신천지 신도 행세를 하며 ‘다른 교회에 코로나19를 퍼뜨리자’라는 메시지를 적은 뒤 이를 캡처해 퍼뜨린 경우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 공식 홈페이지에 나온 안내문. [신천지 홈페이지 캡쳐]

신천지 공식 홈페이지에 나온 안내문. [신천지 홈페이지 캡쳐]

 
실제 신천지 공식 홈페이지에도 “최근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성도를 사칭해 허위정보를 퍼뜨리는 일이 속출하고 있다”면서 “성도를 사칭해 타 교회 예배나 모임 공간에 방문했다는 악의적인 허위정보를 퍼뜨릴 경우 법적으로 엄정 대응할 것”이라는 안내 문구가 올라와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천지 교인들이 신고를 철회한 이유는 알지 못한다. 해당 신고는 공식적으로 민원실에 접수된 서류가 아니라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이라는 신고 코너에 온라인으로 접수된 사례였다”면서 “이 경우 본인 의사에 따라 곧장 철회가 가능하다”고 했다.  
 
한편, 이번 건과 별도로 경찰청은 신천지 교인 명단 유출 등과 관련한 고소ㆍ고발 건을 접수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